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북정상회담에 북한 인권 문제 포함되야"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2차회의에서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진전 상황에 따라서는 남북미 3국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2차회의에서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언급하며 "진전 상황에 따라서는 남북미 3국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30여개 북한 인권단체들이 4월말 예정된 남북정상회담 의제에 '북한 인권'이 포함돼야 한다는 내용의 청원을 청와대에 22일 제출했다.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한변) 등은 이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 인권 문제가 의제로 포함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면담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청와대가 '남북정상회담에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 의제 등 본질적인 문제에 집중하겠다'고 했다"면서 "북한의 구성원인 북한 주민의 인권을 외면한 북핵 문제 해결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북핵 위기의 본질은 북한 정권이 주민에게 쓸 돈을 핵과 미사일에 쏟아부어도 반대 의견조차 제대로 개진할 수 없는 북한 인권의 부재에 있다"며 "정부는 북한 인권 증진과 관련된 중요 사항에 관한 남북 인권 대화를 추진하는 게 맞는다"고 말했다.  
 
이들은 남북정상회담에서 다뤄야 할 북한 인권 의제로 △북한에 억류 중인 우리 국민 6명 석방 △정치범수용소 해체 △중국에서 강제송환된 북한 주민 처벌 중지 △국군포로 생사 확인 및 송환 △전시 및 전후 납북자 생사 확인 및 송환 △이산가족 자유 왕래 등을 꼽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