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평도 맛조개 싹쓸이해간 중국어선 몰수됐다

중국 어선 자료 사진. 임현동 기자

중국 어선 자료 사진. 임현동 기자

 
우리나라 영해에서 불법조업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중국인 선장과 선원에게 법원이 징역형 선고와 함께 해당 어선을 몰수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인천지법 형사4단독 정원석 판사는 영해 및 접속수역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중국인 선장 A(40)씨에게 징역 1년 6월과 벌금 2000만원을, 중국인 기관사 B(43)씨에게 징역 1년에 벌금 150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불법조업에 사용된 25t급 중국어선과 불법으로 잡은 맛조개 1100여㎏도 몰수했다.  
 
A씨와 B씨는 올해 1월 17일부터 닷새간 우리나라 영해를 14㎞가량 침범한 뒤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동방 17.2㎞ 해상에서 맛조개 1100여㎏을 불법으로 잡은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같은 달 15일 중국 랴오닝 성 동항에서 다른 선원 4명과 함께 출항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 판사는 A씨에 대해 “범행을 지휘한 선장으로서 비난 가능성이 가장 크다”며 “범행 후 출항 일자와 조업장소를 은폐하기 위해 항적 기록을 삭제한 정황도 엿보인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