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월 10만원' 아동수당, 소득 합쳐 기준선 넘기면 그만큼 깎인다

지난해 대구에서 열린 베이비&키즈페어에서 아이와 부모가 같이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9월부터 0~5세 아동이 있는 가구에는 월 10만원씩 아동수당을 지급한다. 프리랜서 공정식

지난해 대구에서 열린 베이비&키즈페어에서 아이와 부모가 같이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9월부터 0~5세 아동이 있는 가구에는 월 10만원씩 아동수당을 지급한다. 프리랜서 공정식

오는 9월부터 0~5세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아동수당이 지급된다. 이러한 내용을 담은 아동수당법이 지난달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아동수당을 받을 수 있는 가구는 소득 하위 90%다. 그런데 아동수당 지급 대상에 포함되더라도 무조건 10만원을 받는 건 아니다. 소득과 합쳐 기준선을 넘기게 되면 그만큼 금액이 깎이게 된다. 해당 기준액은 다음 달 중에 발표된다. 보건복지부는 아동수당법의 세부 사항을 규정한 시행령 제정안을 23일부터 한 달간입법 예고한다.
 

9월부터 소득 하위 90% 가구 지급
선정 기준 금액은 다음달 나올 예정

복지부에 따르면 아동수당 지급 대상은 아동과 그 가구원의 소득ㆍ재산(환산액)을 합친 소득액이 국내 2인 이상 전체 가구의 90% 이하인 가정이다. 아동이 있는 가구만 소득별로 줄을 세워 100명 중 90명에게 주는 게 아니다. 유주헌 복지부 아동복지정책과장은 "실제 지급 대상은 0~5세 아동 가구의 90%가 정확히 되진 않을 것이다. 전체 가구와 비교했을 때 아동이 있는 젊은 가구의 소득ㆍ재산이 적은 경향이 있어 90%를 넘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90%를 나누는 선정기준액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르면 다음 달 초 나올 예정이다. 현재 연구 용역을 진행 중인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발표하게 된다. 복지부는 이를 바탕으로 법안에 반영할 예정이다.
 
아동수당이 지급되면 가구에 따라 소득이 ‘역전’되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예를 들어 월 소득액이 195만원인 가구가 수당 10만원을 받게 되면 선정기준액(200만원)에 걸려 탈락한 월 소득액 200만원 가구보다 소득이 늘어나는 식이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아동 가구의 소득액과 아동수당을 합친 금액이 선정기준액을 넘어서면 초과한 범위에서 아동수당을 감액할 수 있다는 규정을 만들었다.  
 
다만 얼마나 깎을지와 감액 대상 가구 수 등은 선정기준액 발표 후에 확정된다. 유주헌 과장은 "상위 90%의 소득 기준이 상당히 높을 것이기 때문에 소득 역전으로 지급액이 깎이는 가구는 적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아동수당 10만원은 현금으로 지급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지방자치단체에서 현금이 아니라 ‘고향사랑상품권’ 등 상품권 형태로 지급할 수 있다. 시행령 제정안에는 지자체가 상품권으로 지급하는 조건을 구체적으로 담았다. 지자체장은 상품권으로 지급할 경우 그 6개월 전까지 협의 요청서를 복지부에 제출해야 한다. 다만 시설 아동 등 아동발달지원계좌(CDA)로 아동수당을 받아야 하는 경우엔 반드시 현금으로 지급해야 한다. 또한 가정폭력ㆍ약물 중독 등 보호자가 아동수당을 받거나 관리하는 게 부적절할 때는 보호자 변경이 가능해진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