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산의료원 "지역거점공공병원으로서의 역할 대폭 강화"



【창원=뉴시스】 김성찬 기자 = 자립경영 기반구축의 토대를 마련한 경상남도 마산의료원이 지역거점공공병원으로서의 역할을 더욱 강화하고 나선다.



윤희상 경상남도 마산의료원장은 22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지역거점공공병원으로서 공공성 및 의료취약계층에 대한 의료서비스를 강화하고, 감염·재난·응급 등 차별화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면서 "명실상부한 경남의 대표 공공의료기관으로의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상남도 마산의료원은 지난 2016년 4월 국·도비 597억원을 투입해 300병상 규모로 신축한 이후 자구노력과 경영혁신을 통해 지난해 18억5100만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하는 등 자립경영 기반의 토대를 마련했다.



그동안 만성 적자 해결을 위해 토요일 진료, 진료성과급제 시행 등 꾸준한 경영개선 노력은 물론 건물신축 및 신규의료장비 도입으로 양질의 진료서비스 제공에 노력해왔다.



지난해 입원환자 9만4679명, 외래환자 18만8519명으로 총 28만3198명을 진료했다. 이는 전년 대비 약 15% 증가한 수치다.



또한 지난해 사업수익은 389억5500만원으로 전년 대비 약 23.5% 늘었고, 18억5100만원의 당기순이익도 달성했다.



마산의료원은 아울러 지난해 7월부터 ▲서민층 진료비 지원사업 ▲여성농업인 진료비 지원 사업 ▲저소득층 종합검진비 지원 사업 등 총 3개 서민층 진료비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2월부터는 찾아가는 마산의료원 검진사업까지 포함해 총 4개의 서민의료복지사업을 경상남도와 함께 추진중이다.



지난해에만 의료급여수급자와 차상위 계층, 외국인근로자, 장애인(1~3급), 보훈유공자, 여성농업인 등 연인원 1만2537명이 1억1200만원의 진료비 지원 혜택을 받았다.



올해는 도비 1억9700만원을 지원받아 서민층 진료비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또 저소득층과 소외계층 환자를 위해 보건·의료·복지서비스를 통합 제공하는 '301네트워크사업'을 통해 823명의 진료비 1억4400만원을 지원했다.



마산의료원은 감염·재난·응급 등 필수의료서비스 기능도 강화한다.



2015년 6월 메르스 사태 당시 경남지역의 음압병실 확대 필요성에 따라 총사업비 41억8000만원을 투입해 독립음압병동을 신축했다.



독립음압병동은 지상 1층, 8실 8병상의 단독 건물로 올해 2월 준공해 오는 4월부터 운영될 예정이다.



이밖에도 입원환자의 간병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2개 병동 118병상을 운영하고 있다.



동시에 경상남도에서 지원하는 '365안심병동' 6병실 36병상도 함께 운영, 전문간병사 5명이 교대근무를 통해 보호자들의 간병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특히 말기암 환자와 그 가족들을 돕기 위해 호스피스완화 의료병동을 9병실 운영할 계획이며, 이번달에는 '말기암환자 완화의료전문기관' 지정을 준비하고 있다.



윤희상 마산의료원장은 "경남 유일의 지역거점공공병원으로서 경남 도민의 공공보건의료서비스 강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ims136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