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호타이어 인수 추진’ 中 더블스타 회장 “노조 합의 존중”

답변하는 더블스타 회장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금호타이어 인수를 추진하는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의 차이융썬 회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연 방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3.22   see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답변하는 더블스타 회장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금호타이어 인수를 추진하는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의 차이융썬 회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연 방한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3.22 see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금호타이어 인수를 추진 중인 중국 더블스타의 차이융썬(柴永森) 회장은 22일 “단체협약을 포함해 금호타이어가 노조와 체결한 합의를 모두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차이 회장은 협상에 진전이 없을 경우 인수를 포기할 수 있는 가능성도 시사했다. 그는 ‘노조와 합의가 안 되면 인수를 포기하겠느냐’는 질문에 “인내심을 갖고 기다리겠지만, 무한정 기다리지는 못할 수 있다”고 답했다.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더블스타에게 경영권을 넘기기로 하면서 오는 30일 경영정상화 계획 이행 약정서 체결을 위한 노조 동의를 필수 조건으로 제시했다.
 

“인내심을 갖고 기다리겠지만,
무한정 기다리지는 못할 수 있다”

차이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금호타이어 인수 목적은 소유해 기술을 가져가려는 게 아니라 협력하는 파트너가 되려는 것”이라며 “지리자동차가 볼보차를 인수한 사례처럼 금호타이어의 독립경영을 보장하겠다”고 말했다.
 
차이 회장은 “인수가 성사된다면 금호타이어 본사는 한국에 둘 것”이라며 “금호타이어를 발전시켜 한국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 발전에 도움을 주는 것이 더블스타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차이 회장은 3년간 고용을 유지하기로 한 인수 조건에 대해 “이는 국제관례와 산업은행과의 협의에 따라 정한 것”이라며 “3년 뒤에 금호타이어를 옮기는 것(철수)을 의미하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차이 회장은 “금호타이어 노조의 역할을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노조는 회사의 발전과 미래를 위해 중요한 구성원이며, 과거는 물론 현재와 미래에도 노조는 회사 발전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블스타의 이념과 철학은 직원이 우선이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차이 회장은 또 “금호타이어가 오늘날 성과를 내기까지 노조가 큰 역할을 했고 노조와 협력해야 회사 정상화와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노조 지지 하에 이번 프로젝트가 성사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 배석한 이대현 산업은행 수석부행장은 “차이 회장과 노조와의 면담을 위해 물밑에서 접촉하고 있다”며 “노조와 먼저 소통하는 게 맞지만, 아직 성사되지 않은 면담을 마냥 기다릴 수는 없어 기자회견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