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정부 취임’ 강남훈 홈앤쇼핑 대표, 퇴진 압박 받다가 사임

홈앤쇼핑 마곡 신사옥 전경(左)ㆍ21일 자진 사퇴한 강남훈 대표. [사진 홈앤쇼핑]

홈앤쇼핑 마곡 신사옥 전경(左)ㆍ21일 자진 사퇴한 강남훈 대표. [사진 홈앤쇼핑]

채용비리 의혹 등이 제기된 강남훈 홈앤쇼핑 대표가 21일 자진사퇴했다. 강 대표는 이명박 정부 때인 2012년 7월 대표로 취임한 뒤 두 차례 연임에 성공해 다음 임기는 2020년 5월까지였다. 하지만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채용비리, 신사옥 건설 시공사 선정 관련 압수수색, 방만 경영 등 지속적인 잡음을 겪으면서 퇴진 압박에 내몰렸다.  
 
강 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홈앤쇼핑 이사회에서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날 이사회는 강 대표의 해임 안건을 표결할 예정이었으나 스스로 사임 의사를 표시함에 따라 사직서를 수리했다. 강 대표는 이날 “주주들과 이사 사이에 불필요한 오해를 막고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사퇴서를 냈다”는 입장을 밝혔다. 홈앤쇼핑은 당분간 이사진 대행체제로 운영된다.  
 
강 대표는 그동안 지분 헐값 매각, 배임 의혹이 제기됐다. 최근에는 부정 채용 혐의가 경찰 수사에서 드러나 불구속 입건되기도 했다. 경찰청은 지난 15일 홈앤쇼핑 공채 과정에 개입해 일부 지원자를 부정 채용한 혐의로 강 대표와 당시 인사팀장을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강 대표가 수사의 압박 강도를 높아지자 결국 사표를 던졌다는 분석도 있다.  
 
홈앤쇼핑 이사회는 새로운 대표이사 선임전까지 권재익 이사(지오크린텍 대표이사)를 대표이사 직무대행자로 결의하고, 이사추천위원회를 구성해 1개월 내에 대표이사 공모 및 선임절차를 진행하기로 의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