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구속영장에 적힌 새로운 ‘숫자’…시기마다 다른 환율로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일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이후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 15일 새벽 21시간에 걸친 조사를 마치고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는 이 전 대통령의 모습. [중앙포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일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이후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 15일 새벽 21시간에 걸친 조사를 마치고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는 이 전 대통령의 모습. [중앙포토]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 여부가 이르면 22일 법원에서 결정된다. 지난 19일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며 기존에 미디어ㆍ인터넷을 통해 전달된 숫자 여러 개를 ‘정정’했다. 

다스 자본금은 3억9600만원
삼성 소송비 대납 67억원 정정
비자금 조성+횡령 348억원

 
수사팀 관계자는 “기소와 재판을 앞두고 여러 번의 정산 과정을 통해 정확한 숫자를 맞추려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약 111억8400만원) 가운데 달러 수수액을 놓고선 각각의 시기마다 환율을 달리 적용하는 꼼꼼함을 보였다.  
 
22일 중앙일보는 이 전 대통령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 심사)을 앞두고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 설립 당시 최초 자본금, 삼성전자의 다스 소송비 대납분 등 ‘달라진 숫자’ 몇 가지를 소개한다.
 
MB가 건넸다는 자본금은 ‘3억9600만원’ 
구속영장 청구서에 따르면 1987년 대부기공(다스의 전신)의 최초 자본금은 6억원으로 적시했다. 다스의 최초 자본금은 언론에서 서로 다른 해석을 내놨던 부분이기도 하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김성우 전 사장 등을 통해 자본금 6억 원으로 일본 후지기공과의 합작회사(이 전 대통령 지분 66%, 후지기공 34%)를 설립했다”며 “이 전 대통령 몫 설립 자본금 3억9600만원은 개인 자금으로 납부했다”고 밝혔다. [(6억원) 66%=(3억9600만원)] 1년 뒤 다스가 4억원 유상증자를 할 때도 이 전 대통령이 같은 비율(66%)로 자기 돈(2억6400만원)을 냈다는 것이 검찰 입장이다.  
 
소송비 대납 금액은 50억원(X), 67억원(O)
검찰은 다스가 삼성전자로부터 미국 소송비를 지원받은 금액은 67억7400만원이라고 밝혔다. 기존에 40억원, 50억원 등으로 보도됐던 것보다 액수가 늘어났다. 다스가 삼성전자로부터 법률비용 585만 달러를 지원받았다고 적시했기 때문이다. 수사팀은 매달 삼성전자가 다스 대신 미국 로펌에 대납한 법률비용(12만5000달러)을 각 시기마다 환율을 달리 반영해 최종 납부액을 산출했다. 예를 들어 2010년 1월에는 ‘1달러=1126원’, 2011년 6월에는 ‘1달러=1079원’으로 각각 다른 원·달러 환율을 적용했다. 
 
비자금 조성 액수는 당초 언론에서 보도했던 350억원 규모에서 339억원으로 ‘수정’됐다. 대신 이 전 대통령 부부가 사용했다는 다스 법인카드 사용액(약 4억원), 다스 법인 자금으로 에쿠스 차량 구입한 금액(약 5400만원), 선거캠프 급여 등으로 쓴 금액(약 4억원)이 횡령 혐의에 추가됐다. 총 횡령 액수는 348억원 규모가 된다.
 
경북 경주시에 위치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 본사. [중앙포토]

경북 경주시에 위치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 본사. [중앙포토]

김윤옥 여사 관련 혐의 액수는 ‘2억6230만원’ 
구속영장 청구서가 김윤옥 여사가 ‘직접 수수자’로 지목된 금품수수액은 ‘2억6230만원’이다. 현금 5000만원 1회, 2억원 1회에 이어 양복 7벌ㆍ코트 한 벌 등 1230만원어치를 받았다는 혐의가 적혔다. 그 대신 ‘이팔성 메모’ 가운데 ‘SD(이상득 전 의원) 8억, 이상주 14억5000만원’에서 맏사위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가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금액이 11억원으로 줄어들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