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탄소년단 덕분에…창사 이래 최고 실적 기록한 빅히트

[사진 일간스포츠]

[사진 일간스포츠]

가요 기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활약에 힘입어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22일 빅히트가 공시한 '2017년 감사보고서'와 발표한 사업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회계연도에 빅히트는 매출액 924억, 영업이익 325억, 당기순이익 246억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162%, 영업이익 214%, 당기순이익 173%가 증가한 숫자다.
 
빅히트는 자산 및 자본이 612억과 405억으로 각각 221% 및 160% 증가했다. 금융권 차입금이 없어 건실한 재무구조를 보여주고 있다고 빅히트는 전했다. 
 
빅히트는 '주식회사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외감법) 규정에 따라 2017 회계연도부터 공시를 시작했다. 첫 번째 공시부터 역대 최대 실적을 공개하게 된 것이다.  
 
빅히트는 지난해 발표된 방탄소년단의 LOVE YOURSELF 承 'Her' 앨범이 149만장(가온차트 2017년 공식 기준) 이상 판매되는 등 전반적인 음반 및 음원 매출에서 호조를 보였고, 전체 관객 동원 수 55만명을 넘어선 월드 투어('방탄소년단 라이브 트릴로지 에피소드 3 윙스 투어')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통해 공연 수익 또한 크게 올랐다. 또 방탄소년단의 국내외 팬덤이 급격하게 성장하며 거의 모든 분야에서 부수적 매출 또한 크게 증가했다.  
 
빅히트 관계자는 "2017년은 방탄소년단의 국내외 성공이 재무적 성과로 돌아온 한 해였다. 모든 면에서 2005년 창사 이래 최고의 실적 및 성장률을 달성했다"며 "단순히 매출 규모 등 외형만 성장한 것이 아니라, 수익성 및 매출 다변화 등 질적 성장이 동반돼 고무적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