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국빈 방문 위해 베트남으로 출국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베트남으로 출국하며 새해 첫 순방길에 올랐다. 올해 첫 해외 순방 국가로 베트남과 UAE를 선택한 것은 문 대통령이 구상하고 있는 ‘한반도 신(新)경제 지도’의 주요 거점 국가들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베트남 국빈방문과 UAE 순방을 위해 전용기에 올라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전 서울공항에서 베트남 국빈방문과 UAE 순방을 위해 전용기에 올라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이날 오전 10시 5분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전용기편으로 베트남 하노이로 떠났다. 문 대통령은 22일부터 28일까지 5박 7일간 베트남·UAE를 국빈 방문해 정상회담을 하고 미래지향적 발전뿐만 아니라 전방위적 협력 관계를 끌어낼 예정이다. 문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은 지난해 11월 베트남 다낭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의체(APEC) 국제회의 참석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 '베트남 히딩크'로 불리는 박항서 감독과의 만남을 시작으로 베트남 방문 공식 일정에 돌입한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 축구협회 국가대표 훈련장을 찾아 박항서 베트남 국가대표팀 감독을 격려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박 감독에게 우리나라 위상을 높이고 양국 우호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할 전망이다.
 
지난해 10월 부임한 박 감독은 지난 1월 27일 축구 변방인 베트남을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준우승 국가로 만들며 '박항서 매직' '박항서 신드롬'을 낳았다. 베트남 정부는 박 감독의 공로를 인정해 3급 노동훈장을 수여했다.
 
이날 마지막 일정으로는 숙소에서 베트남 동포 만찬 간담회를 연다. 이틀째인 23일엔 베트남 국부인 호치민 주석 묘소 헌화로 일정을 시작해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다. 이후 쩐 다이 꽝 주석과의 정상회담과 응우옌 푸 쫑 공산당 서기장, 응우옌 쑤언 푹 총리, 응우옌 티 킴 응언 국회의장 등 주요 지도자와의 면담이 예정돼 있다.
 
면담 뒤엔 아세안 청년 일자리 협약식과 취업박람회,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한다. 같은 날 저녁엔 쩐 다이 꽝 주석이 주재하는 국빈만찬에 자리할 계획이다.
 
베트남 방문 마지막 날인 24일엔 숙소 인근 서민식당에서 하노이 시민들과 아침 식사를 함께하고, 호안 끼엠 호수 일대 명소를 돌아보며 양국 국민 간 정서적 유대감을 강화하는 노력을 기울인 뒤 UAE로 출발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 국빈 방문을 앞두고 이뤄진 베트남통신사(VNA)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베트남은 한국 정부의 신남방정책 추진에 있어 핵심 파트너 국가”라며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격상시켜 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두 번째 방문하는 이번 베트남 순방이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 구현에 중요한 전기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통해 모든 측면에서 모범적으로 발전 중인 한·베트남 양국 간 협력 관계를 통해 ‘한·아세안 미래공동체’의 미래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보여주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국빈방문에 구자열 LS그룹 회장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등 대기업 총수와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정진행 현대차 사장, 박영춘 SK그룹 부사장, 이우종 LG전자 VC사업본부장, 허명수 GS건설 부회장, 박지원 두산 부회장, 김연철 한화 대표 등 전문경영인이 대거 경제사절단으로 동행하는 이유도 베트남이 글로벌 시장 진출 교두보에서 한국의 최대 수출국으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UAE 국빈 방문을 통해 현재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고 원전 건설 협력을 넘어 미래의 인프라 구축에서 협력 관계를 모색할 계획이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