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마트 '서울스낵' 출시...국가대표 과자로 육성한다





전국 점포 및 이마트몰 통해 ‘피코크 서울스낵’ 2종 선보여

찹쌀을 주원료로 불고기, 떡볶이맛 충실히 구현하는 등 ‘한국적’ 요소 살려

대만 펑리수, 일본 도쿄바나나처럼 국가대표 스낵으로 육성할 계획



【서울=뉴시스】김종민 기자 = 이마트가 서울시의 이름을 딴 과자를 통해 한국의 맛을 전파한다.



이마트는 전국 점포 및 이마트몰에서 피코크 서울스낵 2종(불고기맛/75g, 떡볶이맛/100g)을 각 1980원에 판매한다고 22일 밝혔다. ‘서울스낵’은 제품명부터 알 수 있듯이 한국적인 요소를 곳곳에 가미한 상품이다.



한국인의 간식 재료로 많이 쓰이는 찹쌀을 주원료로 사용했다. 한국적인 맛을 강조하려는 의도 뿐 아니라 국내 소비트렌드도 반영했다.



이마트가 2017년 과자 매출을 분석한 결과 쌀을 주원료로 한 인절미 과자의 매출액은 전년 대비 51.0% 늘었다.



상품 구성 면에서는 한국인의 소울 푸드라 할 수 있는 불고기맛, 떡볶이맛 2가지 라인업을 갖췄다.



이마트가 이렇듯 한국적인 스낵을 출시하게 된 배경은 ‘한국을 대표하는 스낵‘을 만들어 보겠다는 포부가 담겼다.



해외여행이 보편화됨에 따라 각 나라들이 자랑하는 해외간식에 대한 관심과 국내 수입과자 시장 규모는 그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

일례로 누가크래커, 펑리수 등은 국내에 ‘대만산 디져트’ 열풍을 일으켰고, 도쿄바나나, 긴자딸기는 일본여행시 필수 쇼핑품목으로 자리잡았다. 터키는 터키쉬 딜라이트로 관광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았고 태국도 방콕쿠키라는 대표 브랜드를 가지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K-STAT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과자 수입금액은 1억6032만3000달러를 기록해 1억3542만8000달러를 기록한 전년 대비 18.4% 증가했다.



이마트가 지난해 8월 대만 현지 제조업체인 Royal Family Food와 손잡고 출시한 피코크 펑리수는 출시 200여일 만에 누계판매랑 12만5000개, 누계매출 5억을 올리며 피코크 과자 매출 TOP5에 오르기도 했다.



반면 우리나라의 경우 ‘한국’ 하면 떠오르는 스낵이 아직까지 없는 만큼, 이마트는 서울스낵을 한국 여행 다녀올 때 꼭 사와야 하는 ‘머스트 바이 아이템’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이마트는 이를 위해 서울스낵의 판매처를 면세점, 편의점 등 다양한 유통 채널로 확대해 외국인 관광객들의 상품 접근성을 높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한류열풍으로 한국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동남아 국가로의 수출 가능 여부도 타진 중이다.



유영은 이마트 피코크 바이어는 “향후 제품 라인업을 확대해 서울스낵을 우리나라의 시그니쳐 스낵으로 육성하는 한편 한국인이 좋아하는 음식의 다양한 맛을 세계로 전파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jmki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