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화 ‘불새’ 김영빈 감독,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입건

영화감독 출신 김영빈 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장. [연합뉴스]

영화감독 출신 김영빈 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장. [연합뉴스]

과거 성추행을 당했다는 피해 여성의 ‘미투’ 폭로 이후 수사 선상에 오른 영화감독 출신의 김영빈 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장이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21일 강제추행 혐의로 김 전 위원장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2013년 10월 부천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 사무실에서 영화제 전 프로그래머 A(39‧여)씨를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A씨는 지난달 8일 미투 운동에 동참해 김 전 위원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언론에 공개했다.  
 
A씨는 “김씨가 ‘청바지가 예쁘다’며 사무실에서 엉덩이를 만졌다”고 주장했고, 김 전 위원장은 “당시 혁대 부분을 손으로 ‘툭’ 친정도였다”면서 “그런 의도는 없었지만, 기분이 나빴다고 하니 당시 사과했다”고 말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피해자인 A씨 등을 먼저 조사한 뒤 최근 김 전 위원장도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김 전 위원장의 혐의는 친고죄 규정이 폐지된 2013년 6월 이후에 벌어진 일이어서 경찰이 성범죄로 판단하면 피해자가 고소하지 않더라도 처벌할 수 있다.  
 
김영빈 전 위원장이 연출한 영화 '불새'의 한 장면. [사진 영화 스틸컷]

김영빈 전 위원장이 연출한 영화 '불새'의 한 장면. [사진 영화 스틸컷]

김 전 위원장은 1990년대 ‘김의 전쟁’ ‘비상구가 없다’ ‘테러리스트’ ‘불새’ 등 영화를 연출했다. 2015년 부천국제영화제 조직위에서 퇴임한 뒤 현재 인하대학교 예술체육학부 연극영화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A씨는 2003년 단기 스태프로 부천국제영화제 조직위에서 처음 일을 시작해 상근직으로 계속 근무하다가 2016년 9월 퇴사 직전까지는 프로그래머로 활동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를 최근 소환해 조사한 뒤 입건했다”며 “다음 주쯤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