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산디지털단지역 선로서 30대 회사원 열차에 치여 사망

가산디지털단지역에서 30대 남성이 열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배경은 사고로 멈춰서 지하철. [사진 구로소방서]

가산디지털단지역에서 30대 남성이 열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배경은 사고로 멈춰서 지하철. [사진 구로소방서]

서울 지하철 1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에서 30대 회사원이 열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소방과 경찰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11시 46분쯤 서울 금천구 가산동 가산디지털단지역에서 독산역 방면으로 향하는 중간 철로에서 회사원 김모(36)씨가 열차에 치여 숨졌다. 김씨는 이날 독산역 방면으로 750m 지점 선로 위에 있었다. 이 지점은 일반인 출입이 통제된 선로였다. 
 
사고 당시 지하철 기관사가 선로 위를 걷던 김씨를 50m 앞에서 발견하고 급정거했지만 열차는 김씨를 피할 수 없었고 결국 김씨와 충돌했다. 김씨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경찰은 출입이 통제된 선로 위에서 사고가 난 점 등을 고려해 김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다만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자료 검색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김씨의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