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준 금리 올리자 주식은 하락…국제유가 강세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 인상을 발표한 21일(현지시간) 뉴욕 증시는 하락했다.
 
Fed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해 기존 1.25~1.50%에서 1.50~1.75%로 조정했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위원 설문조사 성격인 점도표에 따르면 올해 기준금리 목표치는 기존과 같은 2~2.25%로 연내 2차례 추가 인상이 예상된다.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한 트레이더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장이 기준금리 인상을 발표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한 트레이더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장이 기준금리 인상을 발표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금리 인상은 예상대로였지만 주식 시장은 등락을 거듭하다 하락 마감했다. 이날 뉴욕 증시에서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44.96포인트(0.18%) 하락해 2만4682.31로 장을 마쳤다. 애플(2.27%), 유나이티드헬스케어그룹(-1.75%)은 구성 종목 가운데 낙폭이 가장 컸다. S&P500지수는 5.01포인트(0.18%) 내린 2711.93를기록했다. 나스닥지수는 7345.29로 전날보다 19.02포인트(0.26%) 하락했다.
 
달러 가치는 하락했다. 주요 6개국 통화에 대한 달러가치를 보여주는 미국 달러 인덱스는 전날보다 0.84% 하락해 89.67을 기록했다. 달러 약세에 금값은 올랐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최근월물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9.6달러(0.7%) 상승한 1321.50달러에 장 마감했다.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63달러(2.6%) 올라 65.17달러에 마감됐다. 런던거래소에서 북해 브렌트유는 전날보다 2.05달러(3.04%) 상승한 69.4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의 원유 재고량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원유재고량이 전주대비 260만 배럴 감소했다고 밝혔다. 유가 강세에 레인지리소스(7.62%), 마라톤오일(6.95%), 쉐브론(2.22%) 등 석유 업체 주가도 크게 올랐다.
 
이현 기자 lee.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