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NE SHOT] 따릉이 하루 평균 1만3000명…최다 이용 시간은 이때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서비스 개시 2년 반 만에 회원 수 62만 명(2018년 3월 기준)을 돌파했고, 연간 503만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이용 건수는 작년 같은 기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으며, 특히 하루 중 출·퇴근 시간대(6시~9시, 18시~21시 *평일 기준)에 38%가 집중되며 실질적인 생활 교통수단으로 자리 잡고 있다. 시간대별로는 퇴근시간대가 25%로 이용자 수가 가장 많았다.
지역별로는 마포구가 78만건으로 전체 이용 건수의 16%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고, 이어서 영등포구, 종로구 순으로 이용객이 많았다.  

http://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