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오늘 오전 출국…5박 7일간 베트남·UAE 순방

문재인 대통령은 22일부터 29일까지 5박 7일간 베트남ㆍ아랍에미리트(UAE)를 각각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통령 전용기 편으로 출국해 오후 베트남에 도착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 주요 10개국 가운데 우리나라 최대 교역국인 베트남과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 높은 수준으로 격상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취임 첫 중동 방문지인 UAE에서는 우리 기술로 지은 ‘바라카 원자력 발전소’ 완공식에 참석하며 원전 건설에서 한 단계 넘어선 미래 협력 관계를 모색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2차 회의에서 참석하며 서훈 국정원장과 악수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준비위 2차 회의에서 참석하며 서훈 국정원장과 악수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베트남 도착 후 첫 일정으로 베트남 국가대표 축구팀 훈련장을 방문해 ‘베트남의 히딩크’로 불리는 박항서 감독을 격려하고 훈련을 참관한다. 박 감독은 지난 1월 23세 이하(U-23)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십에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하며 선수들과 함께 베트남의 국민적 영웅으로 떠올랐다.
 
문 대통령은 전날 베트남 인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베트남 U-23(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박항서 감독의 지도 아래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거둔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포츠를 통해 ‘베트남과 한국이 힘을 합치면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는 ‘한-베트남 매직’ 현상을 상징적으로 보여주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스포츠를 매개로 베트남과 한국이 하나 되는 또 한 번의 ‘한-베트남 매직’이 실현되도록 우리 정부는 양국 간 스포츠 협력을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박항서 감독을 격려한 직후 우리나라의 한국과학기술원(KIST)을 모델로 한 ‘한-베트남 과학기술연구원’(VKIST) 착공식에 참석한다. VKIST는 2020년 완공 예정이며, 한국과 베트남이 각각 3천500만 달러씩 총 7천만 달러를 부담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마지막 일정으로 숙소에서 베트남 동포 만찬 간담회를 개최한다.
 
베트남 방문 이틀째인 23일에는 쩐 다이 꽝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비롯해 응우옌 푸 쫑 공산당 서기장, 응우옌 쑤언 푹 총리, 응우옌 티 킴 응언 국회의장 등 주요 지도자들과의 면담이 이어진다.
 
베트남 방문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숙소 인근 서민식당에서 하노이 시민들과 아침 식사를 함께하며 양국 국민 간 정서적 유대감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인 후 UAE를 향해 출발한다. 문 대통령은 모하메드 알 나흐얀 UAE 아부다비 왕세제의 초청으로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3박4일 동안 UAE를 공식 방문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