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컬링, 연장 접전 끝 미국에 짜릿한 역전승… 예선 단독 3위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컬링 예선 1차전에서 한국의 김영미, 김경애 선수가 스위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컬링 예선 1차전에서 한국의 김영미, 김경애 선수가 스위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여자컬링 대표팀이 연장 접전 끝에 미국을 꺾고 6승째를 거뒀다.
 
22일(한국시간) 대표팀은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대회 예선 7차전에서 미국을 9-8로 제압했다.
 
대표팀은 5-4로 앞선 7엔드 2점을 스틸(선공 팀이 득점) 당하면서 미국에 역전당했지만, 한국은 끈질긴 추격으로 연장전으로 몰고 간 뒤 재역전에 성공했다.
 
제이미 신클레어스킵이 이끄는 미국 팀은 예선 3승 4패를 기록하게 됐다.
 
한편, 2018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은메달을 수확한 스킵 김은정, 리드 김영미, 세컨드 김선영, 서드 김경애, 후보 김초희가 그대로 출격한 한국은 예선 전적 6승 1패로 스웨덴(8승)과 캐나다(6승)를 이어 단독 3위를 달리고 있다.
 
여자컬링 대표팀이 캐나다에서 열리는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14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기 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김초희, 김경애, 김영미, 김민정 감독, 김선영, 김은정. [연합뉴스]

여자컬링 대표팀이 캐나다에서 열리는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14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기 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김초희, 김경애, 김영미, 김민정 감독, 김선영, 김은정. [연합뉴스]

 
이번 대회에는 총 13개 국가가 출전했으며, 예선 1위와 2위 팀은 준결승에 직행한다. 3위 팀은 5위 팀과, 4위 팀은 6위 팀과 준결승행 티켓을 놓고 한판 대결을 펼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