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특허출원, 일본을 제치고 세계 2위… 한국은?

[사진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 홈페이지]

[사진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 홈페이지]

 
중국이 지난해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 특허협력조약(PCT)을 통해 국제특허를 출원한 건수가 일본을 넘어서며 세계 2위 특허출원 국가가 됐다.
 
미국은 40여 년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지만 3년 이내에 연간 국제특허 출원 건수에서 중국에 1위 자리를 넘겨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지난해 중국은 전년 대비 13.4% 증가한 4만8882건의 국제특허를 출원해 일본 4만8208건(전년 대비 6.6% 증가)을 앞질렀다.
 
WIPO가 집계하는 연간 국제특허 출원 건수에서 중국이 일본을 앞선 것은 처음이다. 중국은 지난해 WIPO 회원국 중 유일하게 출원 특허 건수에서 두 자릿수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전체 회원국의 특허출원은 24만3500건으로 전년보다 4.5% 증가했다.
 
한국은 1만5763건(1.3% 증가)으로 4위 독일에 이어 5위 자리를 유지했다.
 
개별기업 중에는 화웨이(4024건), ZTE(2965건) 등 중국 기업이 전년과 마찬가지로 1, 2위를 차지했고 인텔(2637건), 미쓰비시(2521건), 퀄컴(2163건)이 뒤를 이었다.
 
한국 기업 중에는 LG전자가 1945건으로 6위, 삼성전자가 1757건으로 8위에 올랐다.
 
프랜시스 거리 WIPO 사무총장은 “중국 경제의 놀랄만한 변화는 누구라도 알아볼 수 있을 정도”라며 “중국은 이제 기술 사용국에서 기술 생산국이 됐다”고 말했다.
 
WIPO 보고서는 중국의 특허출원 건수가 이대로 유지되면 3년 이내에 미국을 제치고 세계 1위 특허출원 국가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