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 살랑살랑 봄바람 불 때쯤 北에 '바운스' 울려 퍼질까?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을 협의하기 위한 남북 실무접촉이 20일 오전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렸다.

 
현송월 단장은 이날 실무접촉 종결회의에서 “서로가 힘을 모으면 못해낼 일이 없다는 것을 다시금 실감했다”며
“서로에 대한 신뢰와 존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과 그에 기초할 때 좋은 결실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확신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현 단장은 실무접촉을 마친 뒤 우리 측 수석대표인 윤상 음악감독과 악수를 하며 “수고 많으셨습니다. 다시 만납시다”라고 인사했다.  
 
한편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실무접촉에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참여한 것으로 확인돼 눈길을 끌었다.
탁 행정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를 출발해 회담장인 판문점으로 향하는 버스에 탑승하는 장면이 취재진에 목격됐다.  
 
이날 남북은 판문점 통일각에서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을 위한 실무 접촉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공동보도문에 따르면 우리 예술단은 3월 31일부터 4월 3일까지 평양을 방문해 동평양대극장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2회 공연을 진행한다. 예술단에는 조용필ㆍ이선희ㆍ최진희ㆍ윤도현ㆍ백지영ㆍ레드벨벳ㆍ정인ㆍ서현ㆍ알리 등 가수들이 포함됐다.  
 
영상 ·글 조수진 
 
 
 
평양 공연을 위한 남북 실무자 접촉

평양 공연을 위한 남북 실무자 접촉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