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농진청, 경운기 가상운전 시뮬레이터 개발…이르면 내년 보급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경운기를 가상공간에서 운전해볼 수 있는 교육용 시뮬레이터가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은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경운기 안전교육용 시뮬레이터 개발' 발표 브리핑을 열었다.



2016년 기준 국내 보유 경운기는 58만여대에 이른다. 전체 농기계의 3분의 1에 해당한다.



또 농가의 절반 이상(55%)이 운반과 방제 등 다양한 농작업에 경운기를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경운기는 전체 농기계 안전 사고의 절반 가량 차지하며, 특히 도로주행 시 안전에 취약해 치사율이 자동차 교통사고의 6배나 될 정도로 사고 위험이 높은데도 안전운전 교육을 위한 별도 시설이 없어 그동안 이론 위주로만 교육이 진행돼 왔다.



농진청이 개발한 시뮬레이터는 경운기를 개조해 핸들과 변속레버, 브레이크 등이 실제 운전 장치와 같고 조작법도 동일하다. 운전자가 VR기기(HMD)를 착용했을 때 보여지는 가상공간에서 코스·도로주행 연습 뿐 아니라 주행 중 발생할 수 있는 사고도 체험할 수 있다.



가상 운전 후에는 운전 내용에 대한 결과가 VR기기를 통해 출력할 수 있다.



농진청은 이미 산업체 기술이전을 끝마쳤으며, 연내 시·군농업기술센터 등 농업인 교육기관을 통한 효과 검증 후 이르면 내년부터 현장에 보급할 예정이다.



이용범 농진청 국립농업과학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폭염과 혹한 등 기상 조건에 관계없이 실내에서 상시 체험 교육이 가능해 농기계 사고 중 치사율이 가장 높은 경운기 안전사고를 줄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jpyu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