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권리당원만으로…' 민주당 기초·광역의원 경선 부작용 속출



후보들 당원 명부 확보에 혈안…명부제공 대가로 금품요구 등

【목포=뉴시스】박상수 기자 = 권리당원만으로 후보를 선출하는 더불어민주당 6·13지방선거 광역·기초의원 경선에 대한 우려가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

예비후보들은 권리당원 명부 확보에 열을 올리고, 이 과정에서 금품을 요구하는 '선거 브로커'가 활개를 치는 등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다.

민주당은 오는 6월13일 치러지는 지방선거의 광역·기초의원 후보자를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하는 여론조사를 통해 선출할 예정이다.

기초·광역단체장의 경우 권리당원과 일반유권자 50%씩 참여하는 여론조사를 통해 선출하는 것과 달리 권리당원만으로 제한했다.

이같은 결정은 6개월 이상 당비를 납부한 당원에게 권리당원의 자격을 부여하고 있지만 역할과 권한 등을 실질적으로 보장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자당 후보만이라도 당원이 선출하자는 취지이다.

또 여론조사에 일반 유권자가 포함될 경우 엄격해진 샘플선정 기준으로 비용이 과다하게 소요돼 출마 예정자들에게 경제적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권리당원만이 참여하는 후보 선출방식이 오히려 선거 혼탁을 부추기고 있다.

민주당은 당원명부가 유출될 가능성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선거 브로커들 사이에서는 명부가 불법적으로 유통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들 명부는 허위일 가능성도 있지만 지방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은 확보에 혈안이 되고 있다.

명부는 당원 모집과정에서 중간모집책들이 확보한 것으로 대개 800~900여 명, 많게는 2500여 명에 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또 일부 후보들간에는 확보한 당원 명부를 서로 교환하는 등 권리당원만의 후보경선에 따른 부작용이 이어지고 있다.

한 지방의원 예비후보자는 21일 "후보들이 주민들을 만나기보다는 명부를 확보해 특정 권리당원만을 대상으로 하는 선거를 치르고 있다"면서 "당원명부 제공을 대가로 금품을 요구하는 사례도 있다"고 말했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