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택 여중서 미투 “교사가 엉덩이를 만졌다”… 경찰 수사

#Me Too(미투) #With You(위드유) 구호가 적힌 손팻말. [연합뉴스]

#Me Too(미투) #With You(위드유) 구호가 적힌 손팻말. [연합뉴스]

 
경기도 평택의 한 여자중학교에서 학생들이 교사로부터 성희롱과 성추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평택경찰서와 교육 당국에 따르면 경기도 평택시 소재 A 여자중학교 교장이 “소속 교사 2명이 학생들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의심된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학교 측은 최근 ‘미투’ 운동 관련 SNS에서 “일부 교사가 학생들을 상대로 성희롱과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내용의 폭로 글이 잇따르자 이를 보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학교의 한 재학생은 “K 교사가 (나보고) 말랐다면서 어깨를 살짝 쓸어내렸는데 가슴에 교사의 손이 닿았다”라며 “친구의 친구는 시험을 망쳐서 울고 있자 그 교사가 위로하겠다며 엉덩이를 만졌다고 했다”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재학생은 “R 교사는 수업시간에 (교과서 내용을) 쉽게 외우려면 야하게 외워야 한다고 했다”라며 “‘플러스(+) 성향은 남자, 마이너스(-) 성향은 여자로 비유하면서 +에서 -로 들어가면 아이가 생긴다’라고 말해 어이가 없었다”고 썼다.  
 
학교는 SNS에서 가해자로 지목된 교사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피해 사실과 피해 학생 규모를 파악하기 위해 학교에서 전교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라며 “현재 내용을 분석 중이며 결과가 나오려면 2~3일 정도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평택교육지원청은 성사안특별대책위원회를 구성, 학생들을 상대로 심리 상담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