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t 철제 파이프 추락…’ 아래서 작업하던 30대 노동자 숨져

서울 강서구의 한 건설장비업체 야적장에서 천공기에 매달린 철제 파이프가 떨어져 아래에 있던 30대 노동자가 숨졌다. [사진 연합뉴스]

서울 강서구의 한 건설장비업체 야적장에서 천공기에 매달린 철제 파이프가 떨어져 아래에 있던 30대 노동자가 숨졌다. [사진 연합뉴스]

 
서울 강서구의 한 건설장비업체 야적장에서 천공기에 매달려있던 철제 파이프가 떨어져 30대 노동자가 숨졌다.
 
사고는 20일 낮 12시 발생했다. 당시 현장에는 무게 5t, 길이 8m의 철제 파이프를 천공기에 연결하는 작업 중이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매달려있던 철제 파이프가 아래로 떨어졌고, 작업 중이던 박모씨(39)를 덮쳤다.
 
박씨는 그 자리에서 의식을 잃었다. 박 씨는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곧장 인근의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깨어나지 못했다.
 
경찰은 일단 안전관리 부재로 인한 사고로 판단하고 업체 책임자와 현장 동료 등을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와 책임 소재 파악에 나설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