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영입1호’ 정대유가 작년 페이스북에 올린 글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정대유 전 인천경제자유구연청 차장의 영입을 발표하며 함께 클린선거 서약서를 들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정대유 전 인천경제자유구연청 차장의 영입을 발표하며 함께 클린선거 서약서를 들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의 ‘인재영입 1호’ 인사로 선정된 정대유 전 인천경제자유구연청 차장이 과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이 다시금 주목됐다.   
 
그가 인천경제청 차장 시절인 지난해 8월 인천경제자유구역 개발사업을 둘러싼 유착 의혹을 처음 제기하면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이다. 정 전 차장은 글에서 “지방공무원 하기 장난 아니다. 현재 자리에서잘리게 생겼다. 아이들이 4명이라 형편상 명예퇴직도 어렵고 내부 고발자도 못 되는 비겁한 사람으로 되기는 알량한 자존심이 켕기고”라며 “개발업자들은 얼마나 쳐드셔야만족할런지? 언론, 사정 기관, 심지어 시민단체라는 족속들까지 한통속으로 업자들과 놀아나니 진퇴양난”이라고 했다. 정 전 차장의 주장이 파문이 일자 국민의당 인천시당은 전ㆍ현직 시장을 배임 등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 9일 인천지검은 이들을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한편, 안 위원장은 20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정 전 차장의 영입을 발표하며 “정 전 차장은 부정부패에 맞서 정의를 바로 세울 깨끗한 인재”라면서 “공직자로서 32년간 쌓아온 현장 경험과 높은 윤리의식을 바탕으로 바른미래당에서도 국민을 위한 큰 역할을 할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정 전 차장은 “내부 고발자로서 비리를 폭로했는데 직업 공무원이라는 신분상 한계 때문에 1조원 이상의 시민 재산을 찾는 데 실패했다”며 “직업 공무원 신분을 청산하고 본격적으로 시민 재산 찾기에 역할을 찾겠다”고 했다. 
 
정 전 차장은 안 위원장이 이날 제안한 ‘지방정부 부패 방지센터’에서 일할 것으로 보인다. 안 위원장은 정 전 차장의 지방선거 출마 여부에 대해 “지방정부 부패 방지센터 일을 맡아서 하시면 원래 본인이 가지고 있던 생각을 제대로 실현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지금은 이 일이 급한 일”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