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서울시장 직접 출마' 질문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13지방선거 총괄기획단 전체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13지방선거 총괄기획단 전체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한국당이 인물 기근이라고 하는데 나는 그렇게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에게 "지금 민주당 인물이 풍년인가. 깜도 안되는 사람들이 나와서 몇 사람 설친다고 그게 인물 풍년인가"라며 한국당의 '인물난' 논란에 선을 그었다. 자유한국당은 6·13 선거를 앞두고 홍 대표가 직접 인재영입위원장으로 뛰고 있다. 홍 대표가 서울시장 후보로 직접 영입을 타진했던 홍정욱 전 의원, 이석연 전 법제처장이 줄줄이 불출마 의사를 밝힌 상태다. 
 
홍 대표는 당의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불출마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서도 "오 전 시장은 우리 당 사람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앞서 홍 대표는 지난달 14일 오 전 시장에 대해 "당의 중요한 자산이고 당을 이끌어나갈 지도자감"이라고 추켜세운 바 있다. 
 
홍 대표는 이어 '서울시장에 직접 출마하실 생각은 없으시냐'는 질문에는 별다른 대답 없이 자리를 떠났다. 
 
국민일보는 이날 오전 자유한국당의 한 중진의원을 인용해 "인재 영입이 안 될 경우 홍 대표가 서울시장 선거에 직접 출마하며 당에 헌신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중진의원들은 이르면 22일 중진의원 간담회를 열고 당 지방선거 전략을 논의해 홍 대표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