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대 3명 목숨 앗은 택시…에어백 없이 시속 150㎞ 달렸다

 지난 1일 대구에서 20대 3명이 숨진 택시 교통사고는 과속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20일 대구 수성경찰서에 따르면 교통안전공단이 사고가 난 택시 운행기록장치를 분석한 결과 당시 최고 속도가 시속 156㎞로 나왔다.
 
택시는 지난해 12월 A씨(29)가 택시 운전기사를 시작하며 회사에서 받은 쏘나타 차량으로 에어백도 장착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택시는 지난 1일 오전 5시 8분께 수성구청 앞 도로에서 경산시 방향으로 달리다 중앙분리대 화단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씨와 승객 B씨(25·여), C씨(24·여)가 숨졌다.
 
당시 택시는 앞서 달리던 오토바이를 피해 차로를 변경하려다 오토바이가 같은 차로로 방향을 바꾸자 중심을 잃고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택시는 제한 속도 70㎞인 도로에서 과속했다”며 “진로를 변경한 오토바이 운전자도 과실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