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1년만의 사과…문무일 총장, 박종철 열사 父에 “잘못 되풀이 않겠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20일 고(故) 박종철 열사의 부친을 만났다. 그러면서 "과거의 잘못을 다시는 되풀이 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문 총장은 이날 오후 부산시 수영구 남천동의 한 요양병원에 있는 박종철 열사의 부친인 박정기씨를 찾아가 "무엇보다 먼저 사과 방문이 늦어진 것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총장은 "저희는 1987년의 시대정신을 잘 기억하고 있다"며 "당시는 민주주의냐 독재냐를 놓고 사회적인 격론이 벌어졌고 대학생들의 결집된 에너지가 사회를 변혁시키는 힘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 시발점이자 한 가운데 박종철 열사가 있었다"며 "그 후 부친께서 아들이 꿈꾸던 세상을 만들기 위해 지금까지 평생의 노력을 다해 왔다"고 위로했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20일 오후 부산 수영구 남천동 남천사랑의요양병원에 입원중인 1987년 경찰의 고문으로 숨진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 박정기씨를 만나 사과 인사를 전하고 있다. 현직 검찰총장이 과거사와 관련해 피해자에게 직접 사과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송봉근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20일 오후 부산 수영구 남천동 남천사랑의요양병원에 입원중인 1987년 경찰의 고문으로 숨진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 박정기씨를 만나 사과 인사를 전하고 있다. 현직 검찰총장이 과거사와 관련해 피해자에게 직접 사과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송봉근 기자

 
문 총장은 "오늘 저희는 새로운 다짐을 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며 "1987년에는 독재를 무너뜨리고 민주주의를 이뤘고, 지금은 민주주의를 어떠한 방식으로 운영하며 어떠한 과정을 거쳐 성숙된 시민 민주주의로 완성해 지금의 국민들에게 그리고 후손들에게 물려줄 것인지가 우리의 과제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의 잘못을 다시는 되풀이 하지 않고 이 시대 우리에게 주어진 시대 사명을 다하겠다"며 "부친께서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하시기를 기원 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방문은 검찰의 과거사 사과를 위해 성사됐다. 검찰총장이 과거사 피해자 측에 사과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대검찰청 검찰개혁위원회는 지난해 10월 문 총장에게 검찰의 과거사 관련 사건의 피해자와 유족들에게 직접 사과를 할 필요가 있다는 권고안을 전달했다.
 
이에 문 총장은 "검찰 과거사 관련 진정성 있는 조치를 신속히 취하겠다"고 밝혔다. 문 총장은 그에 앞서 과거 정부 시절 일부 시국 사건에서 적법 절차와 인권보장을 하지 못한 점을 인정하고 사과하기도 했다.
 
박종철 열사는 1987년 1월14일 서울대 '민주화추진위원회' 수배자 소재 파악을 위해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로 강제 연행돼 고문을 받다가 사망했다. 이후 치안본부는 "탁하고 책상을 치니 억하고 죽었다"며 단순 쇼크사로 발표했지만 물고문 사실이 드러나면서 이후 1987년 6월 민주항쟁의 기폭제가 됐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