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나아이, 풀무원식품과 ‘비버 엔터프라이즈’ 서비스 계약 체결

코나아이(대표이사 조정일)는 20일 풀무원식품과 ‘비버 엔터프라이즈(Veaver Enterprise, 이하 비버)’ 서비스 공급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비버는 코나아이가 지난해 9월 런칭한 기업용 동영상 지식공유 플랫폼으로 기존 기업의 문서‧PC 중심의 업무환경을 동영상‧모바일 중심으로 대체하여 기업의 지식을 쉽고 빠르게 생산, 축적,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솔루션이다.  
 
최원준 코나아이 이사(왼쪽)와 김기령 풀무원 인사기획실장.

최원준 코나아이 이사(왼쪽)와 김기령 풀무원 인사기획실장.

풀무원식품은 바른먹거리 캠페인으로 유명한 국내 대표 식품기업으로 효율적인 교육 및 커뮤니케이션 툴을 찾던 중 먼저 코나아이 쪽에 문의하여 계약 체결까지 이어진 것이다.  
 
풀무원식품은 비버를 우선 영업본부 내 지식 및 비전 공유에 활용할 계획이며 이후 활용효과 등을 고려하여 전사 및 계열사 도입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김기령 풀무원 인사기획실장은 “테스트 기간 동안 비버가 지식 공유에서 나아가 업무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비버로 개인과 조직의 성장을 통해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비버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최원준 코나아이 이사는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하고 활용하는 데 적극적인 풀무원식품을 보며 신뢰할 수 있는 식품 브랜드로서 확고히 자리매김한 그 저력이 열린 기업문화에 있다는 것을 느꼈다”며 “풀무원식품이 비버를 도입한 궁극적인 목표인 고객서비스 강화에 비버가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