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별 요구한 남편에 수면제 먹이고 삭발‧둔기 폭행한 아내

[중앙포토]

[중앙포토]

잦은 폭행을 견디지 못한 남편이 아내에게 헤어지자고 요구했다. 그러자 아내는 남편에게 수면제를 먹여 삭발을 시키고 둔기로 마구 폭행해 중상을 입혔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이 같은 혐의(중상해)로 A(25·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9일 정오쯤 경기도의 자택에서 더는 폭행을 견디기 힘들다며 헤어지자고 하는 남편 B(23)씨를 마구 폭행해 전치 21일의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아내에게 폭행당한 뒤 인터넷에 피해사실을 공개한 남편 B씨의 모습.[연합뉴스]

아내에게 폭행당한 뒤 인터넷에 피해사실을 공개한 남편 B씨의 모습.[연합뉴스]

 
A씨는 이별을 요구하는 B씨에게 강제로 수면제를 먹이고 미용실에 데려가 강제로 삭발시키는가 하면 둔기와 주먹으로 머리 등을 10여 차례 때렸다고 경찰은 전했다.
 
아내에게 맞은 B 씨는 한 인터넷 사이트에 사진과 함께 글을 올리면서 폭행 사실이 드러났다. 이후 B 씨는 고향인 부산으로 와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정신질환자 등이 정보를 주고받는 SNS 모임을 통해 만난 두 사람은 경기도에서 동거하다가 지난 1월에 정식 부부가 됐다. 혼인신고를 하려고 동사무소를 찾은 A와 B씨는 보증인이 없어 혼인신고를 거절당하자 즉석에서 동사무소 방문객을 설득해 보증인으로 세우고 혼인신고를 마쳤다.
 
하지만 이후 A 씨는 상습적으로 B씨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결과 우울증세가 있는 A씨는 남편 폭행 사실이 알려진 뒤 자살을 시도해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