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체 합성사진 피해’ 설현이 팬카페에 올린 글

가수 설현(23)이 최근 자신의 얼굴에 다른 사람의 알몸을 합성한 허위 사진이 유포된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설현은 20일 오전 팬카페에 올린 글에서 “마음 아파하고 있을 것 같아서, 무슨 말이라도 해줘야 할 것 같아서 왔다”며 “회사에서 말했듯이 제작 및 유포자를 꼭 찾을 것이고, 이후에 또 다른 피해자가 없도록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노력해보겠다”고 전했다.  
 
이어 “행복한 일만 가득하자고 하는 건 너무 큰 욕심인 거 알지만 그래도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은 행복한 일만 가득했으면 좋겠다. 항상 고맙다”고 덧붙였다.  
 
지난 19일 모바일 메신저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선 설현의 전 남자친구인 지코의 분실 휴대전화에서 나온 사진이라며 설현의 합성사진이 유포됐다. 이에 대해 설현의 소속사인 FNC 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온라인 및 SNS,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유포되고 있는 합성사진과 관련해 가능한 모든 자료를 취합하고 유포 경로를 파악해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