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미세먼지 환경기준 강화…6일 중 하루는 ‘나쁨’될 듯

지난 11일 서울 강남대로가 미세먼지로 뒤덮여 있다. [뉴스1]

지난 11일 서울 강남대로가 미세먼지로 뒤덮여 있다. [뉴스1]

초미세먼지(PM2.5) 환경기준이 일평균 ㎥당 50㎍(마이크로그램)에서 35㎍으로 강화된다. 새 기준을 적용하면 미세먼지 ‘나쁨’ 일수는 이전보다 4배 이상 늘어 6일에 한 번꼴로 나타날 전망이다.
 
환경부는 20일 초미세먼지 일평균 기준을 50㎍/㎥에서 35㎍/㎥로, 연평균 기준을 25㎍/㎥에서 15㎍/㎥로 강화하는 ‘환경정책기본법 시행령’이 이날 국무회의를 거쳐 오는 27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국내 미세먼지 환경기준은 세계보건기구(WHO)이나 선진국보다 현저히 완화된 수준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실제 초미세먼지 일평균 기준은 WHO가 25㎍/㎥, 미국과 일본은 35㎍/㎥로 정해놓고 있다. 이에 환경부는 지난해 3월부터 공청회와 입법예고 등을 거쳐 일평균 기준을 미국·일본과 동일하게 맞췄다.
 
미세먼지 예보도 강화된 환경기준에 맞춰 27일부터 발령된다. 이에 따라 지난해 측정치를 기준으로 할 경우 ‘나쁨’ 일수는 12일에서 57일로 45일이 늘어나고, ‘매우 나쁨’ 일수도 2일 정도 발령될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 홍동곤 푸른하늘기획과장은 “2013년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미세먼지를 발암물질로 지정했고,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공청회를 거쳐 미세먼지 기준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주의보·경보 기준도 강화 추진
지난 12일 수도권과 충청, 전북 등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였다. [뉴스1]

지난 12일 수도권과 충청, 전북 등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을 보였다. [뉴스1]

환경부는 초미세먼지 주의보와 경보 기준도 강화하기로 했다.
초미세먼지 주의보와 경보는 초미세먼지 시간 평균 농도가 각각 90㎍/㎥와 180㎍/㎥ 이상으로 2시간 동안 이어질 때 발령된다. 정부는 ‘주의보’ 기준을 현행 90㎍/㎥에서 75㎍/㎥로, ‘경보’ 기준을 현행 180㎍/㎥에서 150㎍/㎥로 강화하기 위해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개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주의보·경보 기준이 강화되면 지난해 측정치를 기준으로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일수는 전국적으로 7일에서 19일로, 경보 발령일수는 0.1일에서 0.2일로 늘어나게 된다. 미세먼지 주의보나 경보가 발령되면 외출을 자제하고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대응조치를 취해야 한다. 또, 시·도지사는 주민들에게 실외활동과 자동차 사용 자제를 요청하게 되며, 사업장에는 연료사용량 감축 권고 등의 조치가 따른다.
정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다음 달 2일까지 입법예고를 하고, 규제심사 등을 거쳐 7월 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서울과 경기, 인천에서 시행 중인 수도권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당분간 현행 발령기준에 맞춰 이뤄진다.
김종률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미세먼지 환경기준 강화로 인해 미세먼지 ‘나쁨’ 일수와, ‘주의보’, ‘경보’ 발령 일수가 예년보다 늘어나는 만큼 지난해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 30% 저감을 목표로 수립한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국민참여형 정책도 지속해서 발굴하겠다“라고 밝혔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