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시경 우선, 검진 의사 실명제…국가 암검진 올해 뭐가 바뀌나

올해부터 국가 대장암 검진에 내야하는 본인 부담금이 사라진다. [중앙포토]

올해부터 국가 대장암 검진에 내야하는 본인 부담금이 사라진다. [중앙포토]

위ㆍ대장ㆍ간ㆍ유방ㆍ자궁경부암. 국내에서 많이 발생하는 5개 암종은 국가 암 검진 대상이다. 혹여 생길지 모르는 암을 예방하고 조기 발견ㆍ치료하자는 취지다. 연초에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검진 대상자에게 받아야 할 검진 종류와 가까운 암 검진 기관 등을 우편으로 안내한다. 해마다 꾸준히 검진 정확성을 높이는 등의 변화도 이뤄진다. 올해는 조영 검사보다 내시경 검사가 우선 실시되고, 검진 후 받아보는 결과지엔 의사 실명이 기재된다. 보건복지부는 '제11회 암 예방의 날'(21일)을 맞이해서 올해 바뀌는 국가 암 검진 제도를 안내했다.
 

대장암 검진 시 내는 본인 부담액 X
위·대장암 검진에 내시경 검사 권고

검진 과정별 의사 정보도 확인 가능
고위험군 폐암 검진 사업 올해 지속

만 50세 이상이 받는 대장암 검진에 들어가는 비용은 줄어든다. 올해부터 분변잠혈검사(대변 검사) 비용 5000원, 대장 내시경 검사 비용 10만원을 전액 건강보험에서 부담하게 된다. 종전에는 환자가 비용의 10%를 부담했지만 이제 돈을 따로 내지 않아도 된다는 의미다.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았거나 대장암으로 이미 진료 중인 사람은 앞으로 대변 검사를 매년 하지 않아도 된다. 5년에 한 번만 받도록 바뀐다. 다만 본인이 원하면 해마다 검사를 받아도 상관없다. 김혜래 복지부 질병정책과 서기관은 “내시경 검사를 하면 용종 등을 떼기 때문에 5년간 따로 대변 검사를 하지 않아도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위 내시경 검사가 진행 중인 모습. [중앙포토]

위 내시경 검사가 진행 중인 모습. [중앙포토]

위암과 대장암 검진 시엔 정확성이 높은 내시경 검사가 우선 실시된다. 지금까진 위암 검진이나 대장암 검진을 받을 때 검진 대상자가 조영 검사와 내시경 검사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했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정확도가 높은 내시경 검사를 우선 시행하도록 권고한다. 국내ㆍ외 연구에서 내시경 검사의 정확도가 조영 검사보다 높게 나온 걸 고려한 것이다. 다만 검진 대상자가 건강 상태 등의 문제로 내시경 검사를 받기 어렵다면 조영 검사를 선택할 수 있다.
 
검진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한 변화도 있다. 올해부터 ‘검진 의사 실명제’가 도입된다. 암 검진에서 거치게 되는 영상 검사, 내시경 검사, 검체 채취 등의 과정별로 담당 의사 정보(성명ㆍ면허번호)를 검진 결과 기록지에 기재하게 된다. 지금까진 검진 과정별 담당 의사를 별도로 기록ㆍ관리하지 않았다. 
 
김기남 복지부 질병정책과장은 "검진 의사 실명제로 최종 판정 전까지 영상 촬영과 판독은 누가 했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다"면서 "현재는 검진 결과가 나온 뒤 결과 기록지만 받아보는 경우가 많다. 의사와의 대면 상담을 의무화하는 방안도 내년 중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폐암 환자를 저선량 CT로 촬영한 사진. [중앙포토]

폐암 환자를 저선량 CT로 촬영한 사진. [중앙포토]

지난해부터 시행해온 55~74세 고위험군 대상 폐암 검진 시범사업은 올해 말까지 이어진다. 오랜 흡연 경험이 있는 사람들에게 저선량 흉부 컴퓨터단층촬영(CT)을 하는 방식이다. 정부는 내년부터 폐암 검진도 국가 암 검진 항목에 포함한다는 목표다. 이와 함께 암 생존자와 가족에게 건강 관리, 사회 복귀 지원 등을 제공하는 ‘암 생존자 통합지지서비스’도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열리는 기념식에선 총 100명에게 훈ㆍ포장 등 정부 시상이 이뤄진다. 노성훈 연세대 교수는 위암 치료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홍조근정훈장을 받는다. 폐암 검진 시범사업에 참여한 이춘택 서울대 교수, 전국 암 집단 발생 역학조사를 주도한 임정수 가천대 교수는 각각 근정포장을 수상한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