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년 전 결과 뒤집은 검찰 "MB, 20년간 조직적 증거인멸"

“조직적 증거인멸, 말맞추기 등을 통해 형사 처벌 및 정치적 타격을 회피했다.”

 
검찰이 청구한 이명박(MB) 전 대통령에 대한 구속영장에 나와있는 내용이다.

구속영장엔…"MB, 20여년간 허위증언 지시”
“제대로 수사했으면 대통령 당선 무효될 수도”
진술과 증거 바탕으로 10년 전과 다른 결론
뒤집힌 측근들 진술이 결정적
영포빌딩 물증 확보도 역할

검찰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이 1996년 종로구 국회의원 선거 때부터 2007~2008년 대선을 전후한 시기를 포함해 계속 측근들에게 허위 증언을 지시하는 등 조직적 증거인멸을 해왔다”고 말했다.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에는 ①서울시장 재직시 다스 주식을 매각하거나 백지신탁하지 않은 죄가 있다고 밝혔다. ②17대 대통령 후보로 등록하면서 다스 주식과 도곡동 땅을 후보자 재산 신고서에서 누락한 죄도 적시했다. 둘 다 공직자윤리법위반 혐의에 해당한다. ③또 당선될 목적으로 후보자 재산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죄(공직선거법위반)도 적용될 수 있었다고 적었다.
 
이를 근거로 검찰은 구속영장에 “당선이 무효되는 등 중대한 사안이었는데, 검찰 및 특별검사 수사결과에 따라 피의자(MB)의 제17대 대통령 취임 여부가 결정될 수 있는 사안이었다”고 적시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은 다스에서 12년간 비자금을 조성해 세탁ㆍ관리하는 과정을 주도했고, 빼돌린 300억원대의 돈을 개인적 용도에 썼다는 게 수사를 통해 검찰이 내린 최종 결론이다.  
 
구속영장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이 1994년 1월부터 2006년 3월까지 비자금 339억원을 조성해 돈세탁했다. 
비자금은 이 전 대통령의 서울시장, 대통령 등 선거비용, 유력 인사에게 건넨 촌지 비용, 동료 국회의원 후원금, 사조직 운영 경비 등으로 쓰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소유주 논란을 일으킨 다스. 검찰은 19일 다스를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결론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실소유주 논란을 일으킨 다스. 검찰은 19일 다스를 이 전 대통령의 것이라고 결론냈다. [연합뉴스]

10년 전 수사 때와 정반대 결론에 다다른 배경은 뭘까.  
 
이 전 대통령의 다스 논란이 본격적으로 불거진 것은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 때다.    
당시 당내 경쟁자였던 박근혜 후보 캠프는 이 전 대통령을 다스와 투자자문사 BBK, 도곡동 땅 등의 실소유주로 지목했다. 재산 허위 신고 등 공직선거법 위반 가능성을 제기한 것이다.
당시 이 전 대통령은 “(다스는) 나와 관계없는 처남과 큰형의 재산”이라고 부인했다. 여러 의혹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이라고도 했다.  
 
대선을 앞두고 검찰이 수사에 나섰지만 의혹을 풀지 못했다. 이어 대통령 당선 직후인 2008년 1월 정호영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가 임명돼 약 40일간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 의혹 등을 재수사했다. 하지만 결정적인 진술과 물증을 확보하지 못했다. 결국 이 전 대통령을 무혐의 처분했다.  
 
그렇게 가라앉아 있던 차명재산 의혹은 2013년 전후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다스 전무가 경영권 장악을 시도하면서 다시 떠오르기 시작했다.  
지난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BBK 주가조작 사건의 피해자인 ‘옵셔널벤처스’ 측이 다스의 이권을 위해 외교당국을 움직인 혐의로 이 전 대통령을 고발하면서다.  
 
검찰이 수사를 본격화하자 소환자 중 일부가 과거 특검 때 했던 진술을 바꾸기 시작했다. 다스 대표를 지낸 김성우씨는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다스의 전신인 대부기공 설립에 관여했다”는 자수서를 제출했다. 이 전 대통령을 오랜 기간 가까이에서 보좌한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도 검찰 조사에 협조했다.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린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도 구속된 후 이 전 대통령을 ‘주범’이라고 지목했다.  
 
서초동 영포빌딩 지하에 다스 경영에 청와대가 관여한 정황 등을 담은 다수의 문건이 감춰져 있다는 사실도 그의 제보로 검찰 손에 들어왔다.  이런 진술과 물증을 종합해 수사한 검찰은 10년 전 특검이 차명재산 의혹에 관해 내린 결론을 뒤집는 수사 결과를 도출해 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