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컬링, 스웨덴에 설욕 실패...세계선수권서 7-9패

지난달 25일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올림픽 컬링 여자결승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한국 스킵 김은정이 스톤을 딜리버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선영, 김은정, 김영미. [연합뉴스]

지난달 25일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올림픽 컬링 여자결승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한국 스킵 김은정이 스톤을 딜리버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선영, 김은정, 김영미. [연합뉴스]

 
한국여자컬링대표팀이 스웨덴에 설욕에 실패했다.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한국여자컬링대표팀은 20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4차전에서 스웨덴에 7-9로 졌다.
 
한국은 지난달 25일 2018 평창 겨울올림픽 결승에서 스웨덴에 3-8으로 패해 은메달을 기록했다. 하셀보리 스킵이 이끄는 스웨덴과 이번 세계선수권에서 리턴매치를 펼쳤지만 아쉽게 졌다. 
 
한국은 1엔드에 유리한 후공이었지만 스웨덴에 3점을 내주며 스틸을 당했다. 3엔드에도 2점을 내줬다.  
 
한국은 4엔드와 6엔드에 2점씩 보태며 4-6으로 따라붙었다. 7엔드에 2점을 내준 한국은 8엔드에 2점을 보탰다. 하지만 9엔드에 1점을 내줘 6-9로 10엔드에 돌입했다. 10엔드에 1점을 땄지만 경기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김은정(28), 김영미(27), 김선영(25), 김경애(24), 김초희(22·이상 경북체육회)은 평창올림픽 은메달 이후 첫 국제대회에 나섰다. 독일(8-3), 체코(8-5), 덴마크(7-5)를 연파한 한국은 이날 첫 패배를 당했다.  
 
세계선수권은 13개국이 예선 풀리그를 거쳐 1, 2위 팀이 4강에 직행한다. 3~6위 팀은 준결승 티켓을 놓고 플레이오프를 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