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미래당 “개헌 즉시 중단해야…지방선거 알리바이용·정략적 목적”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은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 개헌안을 오는 26일 발의하기로 한 것에 대해 “지방선거에 이용하기 위한 알리바이용 개헌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은 문 대통령의 정부 개헌안을 “개헌 무산의 책임을 야당에 떠넘기고, 지방선거에서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승리를 견인하려는 정략적 목적의 개헌”이라고 비판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일방적인 개헌 발의를 여기서 중단해 줄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며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는) 국회를 무시하는 제왕적 대통령의 오만이자 국민이 만들어준 국회 협치 구도를 파괴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박 공동대표는 또 “문 대통령은 개헌을 빌미로 야당을 옥죄고,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겠다는 고도의 정략적 판단이자 계략으로 비치는 모습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동철 원내대표도 “사흘간 대국민 설명을 한 뒤 개헌안을 발의한다는 청와대의 태도는 오만함의 극치”라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개헌 밀어붙이기는 개헌 무산의 책임을 야당에 떠넘기고 쟁점화해 지방선거에서 이용하려는 알리바이용”이라며 대통령 개헌안 발의 중단을 요구했다.  
 
이어 박 공동대표는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는) 국회의 무능과 해태가 빚어낸 자업자득”이라며 “(여야는) 지방선거 전에 개헌안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선거 이후 언제쯤 개헌을 한다는 대국민 약속이라도 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국회 개헌 논의가 지지부진한 것에는 개헌 시기만을 이유로 반대를 일삼은 자유한국당의 책임이 크다”며 “(아울러) 여당은 청와대 거수기와 행동대 역할을 하기 전에 행정부를 견제하는 입법부의 일원임을 망각해선 안 된다”고 꼬집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가 다가오며 국회 내 개헌 지형도도 변하고 있다. 자유한국당만 고립됐던 기존 구도가 더불어민주당 대 자유한국당ㆍ바른미래당 등 야당의 대치 구도로 조정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국당이 개헌안에 동의하지 않으면, 국회 처리가 불가능하다는 현실론도 작용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