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등 돌린 신동주·민유성 소송전 ‘합의 실패’ 결국 법정으로

신동주(왼쪽)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민유성 나무코프 대표. [중앙포토]

신동주(왼쪽)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민유성 나무코프 대표. [중앙포토]

100억대 자문료 반환을 놓고 소송전(중앙일보 2월 23일자 6면)을 벌이고 있는 신동주(64)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민유성(64) 나무코프 대표의 합의가 결렬됐다. 
 

미지급 자문료 107억 놓고 소송전
19일 조정 기일에서 합의 결렬돼
동지에서 소송전 당사자로 다툼

서울법원조정센터는 지난 19일 오후 조정기일을 열었지만 양 측이 합의하지 못하면서 사건을 서울중앙지법 민사20부로 넘긴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롯데가(家)의 형제간 경영권 다툼 과정에서 한 편에 섰던 두 사람의 사이는 최근 민 대표가 신 전 부회장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면서 금이 갔다. 민 대표는 지난 2015년~2017년 신동빈(63) 롯데그룹 회장을 상대로 한 신 전 부회장의 경영 복귀 작업을 주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 전 부회장은 1차 계약에서 민 대표 측에 약 105억6000만원의 자문료를 지급했다. 월 8억8000만원에 이르는 거액이었다. 이후 계약기간 2년의 2차 계약을 맺고 월 7억7000만원씩 10개월치 자문료(77억원)를 지급했다. 평균 수준을 훨씬 넘어서는 거액의 자문료의 성격을 두고 법조계 안팎에선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하지만 신 전 부회장 측은 경영 복귀가 어려워진 지난해 9월 계약 해지를 통보하자 민 대표 측이 14개월치 자문료 총 107억 8000만원을 받지 못했다며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양 측은 지난 2월 19일 1차 조정기일을 가졌지만 합의를 하지 못했고, 지난 19일에도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 전 부회장 측은 민법에 따라 위임 계약 당사자가 언제든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입장인 반면, 민 대표 측은 2차 계약 당시 상호합의에 의해서만 계약을 중도해지 할 수 있다는 특약을 뒀기 때문에 일방적인 해지 통보는 효력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근 신 회장이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뇌물 공여 혐의로 법정 구속되면서 두 사람 간의 소송전이 롯데 지배 구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신 전 부회장은 지난달 아버지인 신격호(96) 롯데그룹 총괄회장을 상대로 롯데그룹 지분에 대한 의결권 행사 위임장 효력을 확인해달라는 소송을 내기도 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