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측근’ 김영우 “검찰의 여론몰이, 문 대통령 뜻은 아닐 것”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택 앞에서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에 관해 입장 표명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택 앞에서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에 관해 입장 표명을 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이 검찰의 이명박 전 대통령 영장 청구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지난 14일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소환되던 날 논현동 자택 앞에서 “문재인 정권은 치졸한 꿈을 이뤘다. 정치보복을 이야기한들 바위에 계란 치기”라고 비판한 바 있다.
 
김 의원은 20일 MBC 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검찰에서 수사 상황 또는 정황을 계속해서 언론에 흘리는 것은 엄연히 피의사실을 계속 공표하는 것”이라며 “이미 ‘MB는 파렴치한 이기주의자다’라는 여론재판을 끝낸 후 계속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이라고 저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측근들이나 검찰의 무리한 수사행태일 것이다. 과거 MB 정부 때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박연차 게이트 수사 당시 검찰의 행태도 저는 굉장히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지난 2009년 노 전 대통령 검찰 출두 전 당시 변호인이었던 문 대통령은 “검찰이 원하는 대로 조사가 이뤄지지 않는다고 해서 검찰에서 자꾸 이런저런 뒷말이 나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 또 당시 민주당은 노 전 대통령 서거 직후 “검찰이 피의사실 공표로 인격 살인을 했다”며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대검 수사팀을 고발했다.  
 
이를 언급하며 김 의원은 “문 대통령의 발언은 피의사실 공표하지 말라는, 언론에 흘리지 말아 달라는 당부의 얘기였다”며 “이런 잘못된 검찰수사 행태는 정말 반복되면 안 된다는 게 제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정치보복을 떠나 정치 비극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된 지 1년이 다 돼 가는데, 또 한 명의 전직 대통령을 또 구속 수감한다는 것은 대한민국 정치의 비극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