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서울시장, 양보 받아 하겠다는 생각 없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 [중앙포토]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 [중앙포토]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은 ‘6ㆍ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 계획에 대해 “아직 출마를 결심한 것도 아니지만, 결심한다고 해도 무슨 양보를 받아서 뭘 해보겠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20일 오전 MBC 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박원순 시장이 출마한다면 후보 자리를 양보했던 안 위원장에 더 유리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에 “2011년에는 양보할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고, 당시 박 이사장께서 시장이 돼서 잘 해주실 거라고 믿었던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위원장은 또 ‘출마에 지나치게 타이밍을 따지는 게 아닌가’하는 질문엔 “정치적인 공격으로서 다른 정치적인 상대들이 그렇게 주장할 수도 있다”면서 “저희는 계획대로 먼저 해야 하는 일부터 뚜벅뚜벅해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가 결심이 섰다면 우선 서울시민께 보고 드릴 테지만 이제 막 맡은 인재영입위원장으로서 결과를 내는 것이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안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정부 개헌안 발의 계획에 대해서는 “역사에 죄를 짓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하고자 하는 의도가 보인다”면서 “이는 지방선거에서 조그마한 것을 얻고자 개헌공약을 깨뜨리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안 위원장은 인재영입 계획과 관련해선 “1주일에 최소한 두세 번 정도 인재영입 발표가 있을 것”이라면서 “인천 송도, 부산 LCT 사업 등 지방정부 인허가를 둘러싼 비리들이 굉장히 많은데 엄정하게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는 사람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안 위원장은 이날 ‘1호 영입’ 인사를 발표하는 등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다. 현재 바른미래당도 자유한국당 등 여타의 야당과 같이 지방선거 구인난을 겪고 있다. 서울시장의 경우 안 위원장만 후보로 거론되는 상황이고, 경기지사는 거론되는 후보군조차 없는 상황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