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배구 현대건설, 장애인 체육 저변 확대 앞장선다

여자배구 현대건설 배구단이 장애인 체육 저변 확대를 위해 앞장선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배구단 박두일 단장과 경기도 장애인 복지종합 지원센터 이흥로 센터장은 19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협약식에서 여자배구 및 장애인 체육 저변 확대를 위해 지속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현대건설은 이번 협약을 통해 경기도 내 장애인을 대상으로 경기 관람 기회를 제공하고, 정기적인 배구교실 운영을 통한 선수단 재능 기부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경기도 장애인 복지종합 지원센터는 발간자료 및 홈페이지를 통해 현대건설 배구단 관련 소식 및 일정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여자배구 저변 확대를 위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박두일 단장은 "선수들의 재능을 적극적으로 나눠 경기도 내 장애인들의 생활체육 문턱을 낮추겠다. 스포츠를 통해 장애인들이 보다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대건설 배구단은 지난 2012년 수원시 아동복지시설 ‘꿈을 키우는 집’을 방문해 사랑나눔 활동을 펼치는 것을 시작으로 지역 내 소외계층을 위한 봉사활동을 꾸준히 펼쳐오고 있다. 앞으로도 장애인 배구교실 개최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을 줄 계획이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