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상곤 아파트 두고 벌어진 이은재 vs 손혜원의 ‘2차전’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 [연합뉴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 [연합뉴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소유한 강남 대치동 아파트와 관련해 거친 설전이 오갔던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차전’이 벌어졌다.
 
19일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은 업무보고에 앞서 의사 발언 진행을 통해 “앞서 김 부총리의 자율형사립고, 특수목적고등학교 폐지 정책이 강남 집값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고 하면서 대치동 아파트 처분 의지를 질의한 바 있다. 당시 부총리가 집이 안 팔린다고 제게 팔아달라고까지 했다”고 지난 회의 내용을 언급했다.  
 
이 의원은 “지역 부동산에서는 시세보다 1000만~2000만원 정도 내리면 팔린다더라. 그래서 전‧월세건 구체적 자료를 서면으로 요청했지만, 교육부는 재산등록서류 단 한장만 제출했다”며 “자료 요구에 대해 성실한 자세로 임하기는커녕 질의에 대해서 농담조의 답변으로 일관하고 해당 자료도 제출하지 않는 것은 본 위원은 물론 위원회의 권위에 도전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이장우 의원 역시 “지난번 이은재 의원님과 적절하지 않은 답변들이 많이 오갔는데, 김 부총리가 집을 내놓으셨는데 안 팔렸다고 했다. 제가 부동산협회에 공개적으로 교육부 장관의 집을 매각해달라고 할 테니까 그렇게 해줄 수 있는지 답변해 달라. 지난번에 와서 거짓말한 것 같다. 수락하시겠어요?”라고 거들었다.  
 
이에 김 부총리는 “전에 질문에 답변 드렸듯이 이미 부동산에 내놨고 팔리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이은재 의원이 말씀한 (저의) ‘부동산 팔아주면 좋겠다’는 발언을 사과드렸다. 지나친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를 듣던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이게 뭡니까. 장관님이 집을 내놨든 안 내놨든 왜 국회의원들이 여기에 관여하고 팔아주느니 마느니, 얼마에 내놨느니, 1000만원을 깎아주느니 이게 무슨 부동산 업자입니까? 이거 창피한 일 아닙니까?”라며 “우리가 장관님 재산까지 관리를 해야 합니까, 여기서? 정말 부끄러운 일입니다. 다신 이런 얘기 안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이게 뭡니까 국민 앞에서”라고 일갈했다.  
 
이은재 의원은 지난달 교문위 전체회의에서 김 부총리와 대치동 아파트 매각을 놓고 설전을 벌이던 중 중재에 나선 유성엽 교문위원장을 향해 “차분하게 하는데 중간에서 ‘겐세이’(견제(牽制))를 놓은 것 아니냐”고 발언해 구설에 올랐다. 
 
한편 아시아경제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최근 강남구 대치동 인근 중개업소에 자신이 보유한 아파트인 래미안대치팰리스를 매물로 내놨다. 김 부총리가 원하는 매도가는 25억5000만원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대치동 인근 공인중개소 관계자는 “현재 이 아파트 시세는 25억~26억원 사이”라고 설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