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 안에 2명 갇혀있어요" 식사하던 경찰 2명 저수지에 풍덩

19일 낮 12시 25분께 경남 창원시 주남저수지에 카니발 승용차가 빠졌다. 차에는 모두 6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중 4명은 문을 열고 자력으로 빠져나왔다. 나머지 2명은 때마침 인근 식당에서 식사 중이던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사진은 경찰이 저수지로 뛰어들어 구조활동을 하는 모습. [경남지방경찰청 제공]

19일 낮 12시 25분께 경남 창원시 주남저수지에 카니발 승용차가 빠졌다. 차에는 모두 6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중 4명은 문을 열고 자력으로 빠져나왔다. 나머지 2명은 때마침 인근 식당에서 식사 중이던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사진은 경찰이 저수지로 뛰어들어 구조활동을 하는 모습. [경남지방경찰청 제공]

 
 
식사하다 말고 차가운 저수지에 뛰어든 용감한 경찰관 2명이 소중한 생명들을 구했다.  
 
19일 낮 12시 25분께 경남 창원시 주남저수지에 이 지역의 한 학원 차량인 카니발 승용차가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차량에는 학원 원장 차모(30)씨와 수강생 등 모두 6명이 타고 있었다.  
 
이 중 4명은 문을 열고 자력으로 빠져나왔으며 나머지 2명은 차 안에 갇혀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었다. 차량은 3m 깊이 물속으로 가라앉아 지붕만 수면 위로 살짝 보이는 상태였다.
 
당시 창원서부경찰서 소속 심형태(47) 경비교통과장과 김종호(60) 여성청소년과장은 저수지 앞 식당에서 식사를 하다 창 너머로 사람들이 모여 웅성거리는 모습을 봤다.  
 
경찰관들은 즉시 수저를 내려놓고 현장으로 갔고, 자력으로 대피한 탑승객들로부터 "차 안에 2명이 더 남아있다"는 다급한 말을 들은 이들은 즉시 차가운 저수지 안으로 뛰어들었다.
 
차 뒷문은 닫힌 채 열리지 않았으나 다행히 앞문이 열려 있어 이들 경찰관은 앞문을 통해 탑승객들을 무사히 구조할 수 있었다. 현장에 있던 시민 한 명도 이들의 구조작업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된 2명 중 한 명은 의식이 있었으나 나머지 한 명은 물을 너무 많이 먹었는지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19일 낮 12시 25분께 경남 창원시 주남저수지에 카니발 승용차가 빠졌다. 차에는 모두 6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중 4명은 문을 열고 자력으로 빠져나왔다. 나머지 2명은 때마침 인근 식당에서 식사 중이던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사진은 경찰이 저수지로 뛰어들어 구조활동을 하는 모습. [경남지방경찰청 제공]

19일 낮 12시 25분께 경남 창원시 주남저수지에 카니발 승용차가 빠졌다. 차에는 모두 6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중 4명은 문을 열고 자력으로 빠져나왔다. 나머지 2명은 때마침 인근 식당에서 식사 중이던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사진은 경찰이 저수지로 뛰어들어 구조활동을 하는 모습. [경남지방경찰청 제공]

 
경찰관들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심폐소생술 등을 하며 구조자를 돌봤다.
 
현장에서 탑승자를 구조한 심형태 과장은 "물이 차량 천장까지 다 차오른 상태로 조금만 늦었어도 큰일이 날 뻔했다"며 "탑승객 전원이 무사히 구조돼 천만다행이다"라고 말했다.
19일 오후 경남 창원시 주남저수지에 카니발 승용차가 빠졌다.   소방당국은 카니발 운전자 신모(43·여)씨가 저수지 바로 옆에 자리한 식당 주차장에 주차하던 중 운전미숙으로 그만 저수지에 빠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창원소방본부 제공]

19일 오후 경남 창원시 주남저수지에 카니발 승용차가 빠졌다. 소방당국은 카니발 운전자 신모(43·여)씨가 저수지 바로 옆에 자리한 식당 주차장에 주차하던 중 운전미숙으로 그만 저수지에 빠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창원소방본부 제공]

 
구조된 이들은 모두 저체온증으로 인근 병원에 이송돼 치료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차가 저수지에 빠지는 순간부터 마지막 탑승자 구조까지 채 4∼5분도 걸리지 않았을 정도로 신속한 구조였다.
 
소방당국은 카니발 운전자 신모(43·여)씨가 저수지 바로 옆에 자리한 식당 주차장에 주차하던 중 운전미숙으로 그만 저수지에 빠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카니발 탑승자들을 대상으로 사고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