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의 인재영입 성공할까…박지원 “국민의당 때도 영입 못해"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20일 ‘1호 영입’ 인사를 발표하는 등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다.  
 
 안 위원장은 19일 오전 국회에서 당내 여성ㆍ청년ㆍ노인ㆍ직능ㆍ장애인 위원장들과 함께 ‘각계 대표자와의 인재영입 간담회’를 개최했다. 각층의 인재를 추천해달라는 취지의 간담회다.
 
안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우리가 바라는 인재는 깨끗하고 유능한 인재로서 그게 바로 우리 당의 지방정부 구상에도 맞는 인재”라며 “우리는 거대 양당이 제대로 못 하는 민생 문제와 미래 대비에 중점을 둔 지방정부를 꿈꾸고 그에 맞는 인재를 널리 찾겠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영입인사 1호에 대해 “우리가 지금 만들고자 하는 지방정부는 깨끗하고 유능한 지방정부다. 거기에 맞는 분 소개 할 것”이라고만 설명했다. 안 위원장은 이후로도 주 2~3회에 걸쳐 영입인사들을 위한 입당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안 위원장은 18일 간담회에서 “지지율 때문에 걱정하는 분들도 계시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바른미래당이 가진 비전, 노선, 방향에 동의하는 분들을 많이 만났다”며 “바른미래당과 함께 할 수 있도록 여러분께 소개할 수 있도록 성과로 보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위원장은 “언론에서 관심을 가질만한 분들도 계신다”며 “그분들은 시기, 맥락, 역할에 대해 세밀한 조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바른미래당도 자유한국당 등 여타의 야당과 같이 지방선거 구인난을 겪고 있다. 서울시장의 경우 안 위원장만 후보로 거론되는 상황이고, 경기지사는 거론되는 후보군조차 없는 상황이다.  
 
 한때 국민의당의 텃밭이었던 호남 지역도 사정은 비슷하다. 주승용 의원 등 현역 의원들이 불출마를 선언하며, 대체 후보 구하기에 나섰지만 마땅한 후보를 찾지 못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의 한 의원은 “호남 지역에서는 재보궐이나 광역 단체장 후보 뿐 아니라 기초의원 후보도 찾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당내 통합과정에서 인재영입 작업이 늦어진 측면이 있다”며 “안 위원장의 서울시장 출마가 결정되면 서울지역 등을 시작으로 해서 출마를 결심해주실 분이 상당히 많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안 전 대표는 국민의당에서도 6~7개월 동안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았다”며 “그때 한 사람도 영입을 못 했는데, 이번엔 어떤 성과를 낼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