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증시 페이스북 급락에 약세…다우 1.35% 하락 마감

[뉴욕 AP=연합뉴스]

[뉴욕 AP=연합뉴스]

 
페이스북 주가 급락의 영향으로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밤 사이 하락했다.
 
19일(현지 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35.60포인트(1.35%) 하락한 24,610.9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9.09포인트(1.42%) 내린 2,712.9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37.75포인트(1.84%) 떨어진 7,344.24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페이스북 이용자 개인정보가 미국 대선에 무단 활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데이터 회사인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가 페이스북에서 얻은 수천만 명의 개인정보를 토대로 유권자의 성향을 분석한 데이터를 트럼프 캠프에 제공한 사실이 보도됐다. 
 
대선과 관련된 의혹이 제기되면서 페이스북 매도 움직임이 강하게 나타났고 주가는 6.77% 떨어졌다.
 
페이스북의 주가 약세는 기술업종 전반에 영향을 끼쳐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다. 페이스북은 S&P 500과 나스닥지수 구성 종목이다.
 
업종별로도 페이스북 급락에 기술업종이 2.1% 하락하며 가장 큰 폭의 내림세를 보였다. 헬스케어와 에너지가 각각 약 1.7% 하락했고 소재도 1.5% 약세를 나타내는 등 전업종이 일제히 떨어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