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2년생 김지영’ 읽었다는 여자 아이돌에게 악플 쏟아진 이유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왼쪽)이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민음사)(오른쪽) 을 읽었다고 말했다가 페미니즘 논란에 휩싸였다. [일간스포츠, 중앙포토]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왼쪽)이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민음사)(오른쪽) 을 읽었다고 말했다가 페미니즘 논란에 휩싸였다. [일간스포츠, 중앙포토]

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이 『82년생 김지영』(조남주·민음사)을 읽었다고 말했다가 페미니즘 논란에 휩싸였다.
 
레드벨벳은 지난 18일 한 예능프로그램인 '레벨업 프로젝트2' 관련 팬미팅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멤버 아이린은 "최근 읽은 책이 무엇이냐"는 팬의 질문에 "최근 『82년생 김지영』과 『별일 아닌 것들로 별일이 됐던 어느밤』을 읽었다"면서 "휴가 가서 책을 좀 많이 읽고 왔는데 휴가가서도 읽고, 가기 전에도 읽고 했는데 기억이 나질 않는다"고 답했다.  
 
이날 아이린의 발언은 영상으로 녹화돼 SNS를 통해 확산됐고, 온라인에는 "『82년생 김지영』을 읽은 아이린이 페미니스트 선언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아이린이 읽었다는 책 『82년생 김지영』이 '페미니즘'을 주제로했다는 이유에서다.  
 
일부 팬들은 "아이린이 그런 책을 가지고 읽었다고 언급하는 것부터가 문제", "실제로 모르는 건지 알고도 저러는 건지 모르겠지만, 아이린 팬들 상당수가 남자들이라는 거 명심했으면 좋겠다"는 등의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팬들은 아이린의 사진이 인쇄된 굿즈를 태우는 등의 인증샷을 올리고, 악성 댓글을 달기도 했다.  
 
반대로 한편에서는 일부 팬들의 부정적 반응을 이해할 수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날 아이린은 "읽었다"는 것 외에 책에 대한 설명이나 견해를 덧붙이지 않았는데, 왜 부정적 반응이 나오는지 알 수 없다는 것이다.  
 
이들은 "아이린이 뭐라고 했나…그냥 몇 달 째 베스트셀러인 책 읽은 거 말곤 없다", "책 읽었다고 논란? 그냥 아이린이 문자 배워서 책 읽는 게 싫은 수준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여자 아이돌의 페미니즘 논란은 지난 2월에도 불거진 바 있다. 당시 그룹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은 자신의 SNS에 '소녀들은 뭐든 할 수 있다(Girls Can Do Anything)'라는 문구가 새겨진 휴대폰 케이스를 들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가 페미니스트를 대변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당시 손나은 소속사는 "손나은이 해당 브랜드 화보 촬영에서 행사 물품으로 받은 휴대폰 케이스"라며 "평소 자신이 광고하는 브랜드를 SNS에 홍보하며 애정을 드러냈는데, 이런 논란이 벌어질 줄은 예상하지 못한 것 같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조남주 작가의 장편소설로 한국 사회에서 30대 여성으로 사는 삶을 소재로 다뤘다.  

 
결혼·출산·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82년생 주부를 통해 대한민국 여성이 일상에서 겪을 수 있는 사회구조적 불평등과 남녀 차별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