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흙과 돌덩이 쏟아져’ 서천-공주고속도로서 산사태… 양방향 통제

19일 오후 9시 5분께 충남 청양군 목면 신흥리 공주-서천고속도로에서 산사태가 발생, 도로 위로 토사가 쓸려내려 와 있다. [독자 송영훈씨 촬영 제공=연합뉴스]

19일 오후 9시 5분께 충남 청양군 목면 신흥리 공주-서천고속도로에서 산사태가 발생, 도로 위로 토사가 쓸려내려 와 있다. [독자 송영훈씨 촬영 제공=연합뉴스]

 
서천-공주고속도로서 산사태가 발생해 도로 위에 흙과 돌덩이 등이 쓸려 내려와 양방향 통행이 통제됐다.
 
20일 한국도로공사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분께 충남 청양군 법면 신흥리 서천-공주고속도로 공주 방향 51㎞ 지점(서천 기점)에서 도로 경사면에 있던 흙과 모래, 돌덩이 등이 도로로 쏟아졌다.
 
돌덩이 등이 이곳을 지나던 승용차 두 대와 1t 화물차 주변으로 쏟아지면서, 승용차 운전자 A(45)씨가 다쳤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차량 한 대는 구르는 돌과 부딪혀 파손됐고, 나머지 두 대는 쓸려 내려온 토사에 밀리면서 중앙분리대와 충돌해 1명이 경상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쓸려 내려온 흙과 돌덩이 등의 부피는 600㎥로 잠정 집계됐다.
 
19일 오후 9시 5분께 충남 청양군 목면 신흥리 공주-서천고속도로에서 산사태가 발생, 도로 위로 토사가 쓸려내려 와 있다. [독자 송영훈씨 촬영 제공=연합뉴스]

19일 오후 9시 5분께 충남 청양군 목면 신흥리 공주-서천고속도로에서 산사태가 발생, 도로 위로 토사가 쓸려내려 와 있다. [독자 송영훈씨 촬영 제공=연합뉴스]

 
한국도로공사는 0시 15분 현재 양방향 통행을 전면 차단하고 도로에 떨어진 토석류를 치우는 등 긴급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그러나 흙과 바위 등이 계속 쏟아져 내려와 복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공주 방향 이용객은 청양 IC로, 서천 방향 이용객은 서공주 IC로 우회해 국도 36호, 39호선을 이용해야 한다”며 “현장에서 복구 작업을 하는 한편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