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스웨덴 외교장관과 회담… 북한 외무상 방문결과 청취

마르고트 발스트룀 스웨덴 외교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외교부 제공=뉴스1]

마르고트 발스트룀 스웨덴 외교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외교부 제공=뉴스1]

 
유럽을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마르고트 발스트룀 스웨덴 외교장관과 회담을 갖고 최근 스웨덴과 북한 간의 외교장관회담 결과를 청취했다.
 
19일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18일(이하 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이뤄진 발스트룀 장관과의 회담에서 최근 한반도정세 변화 및 향후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추진 방안 등을 협의했다.
 
외교부는 “이 자리에서 발스트룀 장관은 15∼17일 이뤄진 이용호 북한 외무상의 스웨덴 방문 결과를 설명했다”며 “또 중립국감독위원회의 일원이자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2017-18년 임기)으로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를 위한 스웨덴의 건설적인 역할을 지속해 갈 용의를 표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발스트룀 장관은 리 외무상과 스톡홀름에서 양국 외교장관 회담을 진행한 바 있다.
 
이에 강 장관은 지난주 방미 시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한미 간에 협의한 결과를 공유하는 한편 주요 서방국들의 영사보호권 수행 등 북한의 대외 관계 측면에서 독특한 역할을 해 오고 있는 스웨덴의 노력을 평가했다.  
 
외교부는 “두 장관은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추진 결정 등 최근 한반도 상황의 급진전이 북핵 문제의 근본적 해결과 한반도에서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중대한 전기가 될 것이라는 데 공감했다”며 “향후 수개월이 매우 중요한 시기인 만큼 이를 위해 양국이 계속 긴밀히 소통·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