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흔 수병의 마지막 항구는 기부

엄현성 해군참모총장(오른쪽)이 19일 최영섭 해양소년단 고문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사진 해군]

엄현성 해군참모총장(오른쪽)이 19일 최영섭 해양소년단 고문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사진 해군]

해군의 원로 최영섭 해양소년단 고문(90·예비역 해군 대령)이 19일 해군의 전사·순직자 자녀를 후원하는 ‘바다사랑 해군장학재단’에 3000만원을 쾌척했다. 이 돈은 최 고문이 지난 20여 년간 학교·군부대 등에서 안보 강연을 하면서 모은 강연료다.
 

3000만원 쾌척 최영섭 예비역 대령

이날 엄현성 해군참모총장이 주관한 증정식에서 “해군 참전용사 자녀를 위해 할 수 있는 노병의 마지막 마음”이라며 “금액은 약소하지만, 노병의 미의(微意·변변치 못한 작은 성의)를 받아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노병(老兵)의 90여 년 기나긴 항로의 마지막 항구가 희미하게 보인다”며 “오늘 기부도 내 인생을 정리하는 한 과정”이라고 말했다.
 
엄 총장은 “최 고문이 지금까지 보여주신 해군 사랑은 해군 장병과 유가족에게 깊은 감동과 큰 울림을 줬고, 해군의 명예와 자긍심을 크게 높였다”고 답했다.
 
최 고문은 1947년 9월 해군사관학교(3기)에 입학한 뒤 50년 2월 해군의 첫 전투함인 백두산함 갑판사관(소위)으로 임관했다. 6·25전쟁 당시 1950년 6월 25일 부산 앞바다에서 일어난 대한해협해전에 참가해 북한 무장 선박을 격침했다. 이 해전의 승리로 반격의 교두보인 부산을 지켜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전쟁 공훈으로 금성충무무공훈장 등 훈장 4개를 받았다.
 
그는 해군 최초의 구축함인 충무함(DD-91)의 함장이었던 65년 3월 동해에서 일본 어선으로 가장한 북한 간첩선을 침몰시켰다. 68년 대령으로 전역 후 대한해협 해전의 의미를 알리고, 제2연평해전·천안함 참전용사의 정신을 기리는 일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최 고문의 집안은 군인 가족이다. 그의 두 동생, 네 아들, 다섯 손자 모두 병역의 의무를 다했다. 평소 이런 사실을 자랑스럽게 생각해 “내가 우리 집안에서는 육·해·공군, 해병대를 지휘하는 통합군 사령관”이라고 말했다. 다리가 불편한 동료를 2년간 업어서 출퇴근시키고, 자녀와 함께 4000만원을 13개 구호단체에 기부한 미담으로 유명해진 최재형 감사원장이 그의 둘째 아들이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