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철강관세 韓면제해달라” 김동연 부총리 요청에 美재무장관 “반영 노력”

G20재무장관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방문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현지시간) 컨벤션센터에서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G20재무장관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방문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현지시간) 컨벤션센터에서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한국 측 철강 관세 면세 요청과 관련해 한국 측 입장을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9일(현지시간)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를 방문 중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므누신 장관을 만나 미국 정부의 철강 관세부과에서 한국을 면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김 부총리는 미국 정부의 관세 부과조치가 긴밀한 공조가 중요해진 양국 관계에 ‘잘못된 시그널’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최근 한국의 낮은 미국 시장 점유율을 감안하면 한국이 미국 철강산업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설명했다.
 
또 한국의 철강·자동차 기업들이 투자·고용을 창출해 미국 경제에 기여한 점도 덧붙였다.
 
이에 므누신 장관은 우리측 입장을 충분히 이해했다며 미국 정부의 결정 과정에 우리측 입장이 충분히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김 부총리는 또 우리나라가 다음 달 환율보고서에서 환율조작국이나 심층분석대상국으로 지정되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미국 측의 입장을 물었다.
 
이에 대해 므누신 장관은 현재 환율보고서 작성 중인만큼 예단은 어렵지만, 우리 측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언급했다.
 
미국 재무부는 지난해 10월 환율보고서에서 한국을 지난 4월에 이어 다시 관찰대상국(monitoring list)으로 분류했다.
 
한국은 대미 무역흑자 등 환율조작국 3대 요건 중 환율 시장의 한 방향 개입 여부만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돼 환율조작국 지정을 피했다.
 
또 김 부총리는 므누신 장관에게 우리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 등과 외환시장 투명성 제고 방안에 대해 협의 중이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외환정책의 투명성을 높이는 차원에서 외환시장 개입 내역을 시차를 두고 공개하는 안을 검토 중이다.
 
양 측은 최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 진행 상황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한미 FTA가 원만하게 진행·타결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양측은 최근 평창 올림픽 개최와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강력한 한미 동맹의 결속력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김 부총리와 므누신 장관의 만남은 이번이 네 번째다.
 
양측은 앞으로 남북·북미 정상회담, 환율보고서 등 주요 이슈에 대해 언제든 수시로 전화 통화 등을 통해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의해 하기로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