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므누신, “철강관세 관련 한국 입장 충분히 반영토록 노력”

 
김동연 부총리가 19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양자 회담을 갖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김동연 부총리가 19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양자 회담을 갖기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철강관세 적용 면제 문제와 관련해 한국측 입장이 충분히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9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가진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의 양자 회담에서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차 이 곳을 방문한 김 부총리와 므누신 장관은 이날 회동에서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이를 바탕으로 통상 등 양국 관계를 둘러싼 현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나눴다.  
 
김 부총리는 미국 정부의 철강 관세 부과 대상에서 한국을 면제시켜 줄 것을 적극 요청했다. 김 부총리는 “어느 때보다 한미간 긴밀한 공조가 중요해진 시점에서 미국 정부의 관세 부과조치가 양국 관계에 대한 잘못된 시그널을 줄 수 있다”며 “한국의 최근 대미 철강 수출동향이나 낮은 미국 시장 점유율 등을 감안할 때 한국은 미국 철강산업에 위협이 되지 않으며 오히려 한국의 철강ㆍ자동차 기업들이 대미 투자와 고용창출을 통해 미국 경제에 크게 기여해 왔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므누신 장관은 “한국측 입장을 충분히 이해했다. 미국 정부의 결정 과정에 한국측 입장이 충분히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측은 또 최근의 한미 FTA 개정협상 진행 상황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협상이 원만하게 타결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김 부총리는 또 “4월 발표 예정인 미국 환율보고서에서 한국이 환율조작국이나 심층분석대상국으로 지정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고, 므누신 장관은 “아직 환율보고서가 작성중에 있는 만큼 예단하기는 어려우나, 한국측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언급했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