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촌 세브란스 병원 폭발물 협박…두시간 군·경 수색 끝 “허위신고로 확인”

19일 밤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응급실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군인과 경찰이 병원 출입구를 통제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19일 밤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응급실에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군인과 경찰이 병원 출입구를 통제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폭발물 협박 신고가 접수돼 군과 경찰이 수색에 나섰지만 허위로 확인됐다.
 
19일 서울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45분께 112에 한 남성이 전화를 걸어 “신촌세브란스병원에 사제 폭발물을 설치했다. 10분 있다 터진다”고 위협했다.
 
경찰은 신고 직후 병원으로 출동했고, 병원 측에 요청해 “폭발물 신고가 접수돼 군과 경찰이 수색 중이다.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옷을 챙겨입고 대기해 달라”고 방송하도록 했다.
 
이후 폭발물 처리반(EOD)과 탐지견 등 경찰특공대 요원들이 현장에 출동했고 중환자실부터 입원 병동을 수색했다. 하지만 두 시간이 넘는 정밀수색에도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고, 이날 오후 11시 5분 상황을 종료했다.
 
경찰 관계자는 폭발물이나 의심 물체가 발견되지 않았다며 허위 신고로 확정했다. 경찰은 협박 전화가 걸려온 위치 등을 추적해 전화를 건 남성을 쫓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