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메달 4개' 한국, 사격 세계대학선수권 준우승

한국 배재범(가운데)이 18일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세계대학생사격선수권대회 남자 50m 권총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사진 대한사격연맹]

한국 배재범(가운데)이 18일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세계대학생사격선수권대회 남자 50m 권총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사진 대한사격연맹]

 
한국이 사격 세계대학선수권 종합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은 14일부터 18일까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세계대학생사격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 4개, 은메달 1개, 동메달 5개 등 총 10개 메달을 땄다. 한국은 이탈리아(금5, 은5, 동1)에 이어 종합 준우승을 기록했다. 이번대회는 24개국, 선수 270여명이 참가했다. 
 
한국은 지난 15일 남자 10m 공기권총과 50m 소총3자세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은 16일 첫 금빛 총성을 울렸다. 여자 10m 공기권총 단체전에서 오현정(충북보건과학대)과 김우리, 황유리(이상 한국체대)가 1142점을 합작해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오현정은 개인전에서도 결선 218.2점을 쏴 동메달을 추가했다.  
 
17일에는 남자 25m 속사권총에서 이재균, 윤진원(이상 상명대), 백종빈(한국체대)이 1717점으로 단체전 우승을 차지했다. 3명 모두 결선에 올라 이재균(25점)이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백종빈(22점)이 동메달을 추가했다.  
 한국 배재범(가운데)이 18일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세계대학생사격선수권대회 남자 50m 권총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사진 대한사격연맹]

한국 배재범(가운데)이 18일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세계대학생사격선수권대회 남자 50m 권총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사진 대한사격연맹]

 
18일에는 남자 50m 권총에서 배재범(한국체대)이 555점을 기록해 이번대회 한국의 첫 개인전 금메달을 땄다. 여자 25m 권총에서 한국체대의 박정은, 김우리, 황유리가 1709점을 합작해 금메달을 추가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